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전처가 낳은 아이들 얘기하다가…” 러 유명 교수, 동거하던 제자 살해

11일(현지시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나온 소콜로프 교수. 연합뉴스

러시아의 유명 역사학 교수가 말다툼을 하다가 동거하던 20대 여제자를 잔인하게 살해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들은 사건 당일 교수의 아이들 이야기를 하다가 언쟁을 벌였고, 그 과정에서 교수가 제자를 총으로 쏴 살해한 뒤 절단한 시신을 유기하기에 이르렀다.

11일(이하 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명문대인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대’ 역사학 교수인 올렉 소콜로프(63)가 살인 혐의로 체포돼 구속됐다. 소콜로프는 이틀 전 상트페테르부르크 시내 모이카 강에서 익사 직전 구조됐다. 그런데 그가 메고 있던 배낭에서는 절단된 여성의 신체 부위와 호신용 권총 등이 발견됐다.

수사당국은 병원으로 후송됐던 소콜로프 교수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고, 법원은 그에 대한 2개월간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수사당국의 소식통은 소콜로프 교수의 아파트에서도 살해된 여성의 신체 부위가 발견됐으며 인근 강에서도 신체 일부를 수습했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대 학부와 대학원 과정에서 소콜로프 교수의 지도를 받으며 최근 몇 년간 그와 동거해 오던 여제자 아나스타시야 예셴코(24)로 확인됐다. 아나스타시야는 남부 크라스노다르주의 시골 마을 출신으로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학에서 유학 생활을 해왔다. 3년 전 이 대학 역사학부에서 학·석사 과정을 마친 뒤 박사과정을 밟던 그녀는 이혼한 소콜로프 교수의 집에서 동거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소콜로프와 아나스타시야는 지난 7일 함께 지내던 아파트에서 언쟁을 벌였다. 소콜로프의 진술에 따르면 그들은 전처에게서 난 아이들 이야기를 하던 중 말다툼을 한 것으로 보인다. 소콜로포는 아나스타시야가 해당 이야기에 흥분해 흉기로 먼저 자신을 공격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격분한 소콜로프가 소장하고 있던 산탄총으로 그녀를 쏴 살해한 뒤 시신을 절단해 그 중 일부를 강에 내다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범행 사실을 인정하고 “후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아나스타시야가 먼저 자신을 공격하는 과정에서 그녀를 살해하게 됐다는 주장이다.

소콜로프 교수는 프랑스 황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연구 전문가로 몇 권의 관련 저서를 출간했다. 최근에는 1812년 나폴레옹의 러시아 원정을 복원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대중들에게도 널리 알려졌다. 2003년엔 프랑스 최고 권위의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훈장도 받았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