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전과 13범' 폭행 가해자, 합의 거절했다고 '흉기 살해'

<앵커>

광주에서는 폭행 혐의로 입건된 남자가 합의를 해달라면서 피해자를 만나서는 목숨을 빼앗은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그리고는 선산으로 도망가서 경찰한테도 흉기를 휘두르다가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습니다.

KBC 임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밤늦은 시각, 급하게 골목길을 뛰어가는 한 남성.

곧이어 또 다른 남성이 뒤를 쫓고 이 남성을 향해 마구잡이로 흉기를 휘두릅니다.

어젯(13일)밤 10시쯤 광주시 오치동의 한 골목길에서 45살 박 모 씨가 휘두른 흉기에 3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인근 주민 : 얼마 안 있어서 바로 경찰 오고, 구급차 오고 형사 차량 오고. 찌르고 도망간 거 (같아요.)]

박 씨는 지난 4일 인근 술집에서 숨진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자 합의를 위해 어젯밤 피해 남성을 다시 만났습니다.

하지만 합의 요청이 거절당하자 흉기를 휘둘러 피해 남성을 살해했습니다.

박 씨는 범행 뒤 해남으로 달아났다가 경찰과 대치하던 중 테이저건을 맞고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박 씨는 전과 13범인 상황에서 또 전과가 생기는 것이 싫어 합의하려 했지만 거절당하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장창건 KBC)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