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젊은 의원들, 강경 보수와 선 긋고 치열하게 싸워야”

원희룡·정병국, 초선모임에서 강연
“과거 회귀 인사 나오면 초선 입장 표명해야”

원희룡 제주지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온라인으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실 제공

원희룡 제주지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온라인으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실 제공

보수 정당 내 개혁 소장파의 선배 격인 원희룡 제주지사와 정병국 전 의원이 12일 국민의힘 초선들을 향해 당 쇄신에 앞장서라고 조언했다. 특히 강경 보수와의 단절에 더욱 적극적인 목소리를 낼 것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젊은 의원들이 반성과 미래를 위한 개혁 과제를 제시하는 것에 앞장서야 한다”며 “꼰대 정당을 탈피해서 20~30대가 참여하고 그들의 목소리가 당 안에서 발견되는 정당을 만들기 위해 분발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당내 개혁론이 실종됐다”며 “특정 계파에 의한 배제 정치를 하다 보니 보수 정당이 국가주의·계파주의적 강경파에 의존하는 정당이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정병국 전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실 제공

정병국 전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실 제공

정 전 의원도 “의원총회에서 얘기하는 도중에 ‘야 인마 내려와’라는 소리를 듣고, 엄청나게 수모당하는 일이 한두번이 아니었다”며 “늘 선배들은 ‘왜 내부 총질만 하느냐’고 했지만, 당시 한나라당이 바뀌지 않으면 대한민국 정치가 바뀔 수 없다는 신념으로 치열한 싸움을 했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 모두 강경 보수와의 단절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번 (4·7) 보선은 강경 지지층에 휘둘리는 노선에 선을 긋고 중도·합리 노선으로 가야 한다는 교훈을 남겼다”고 했고, 정 전 의원은 “과거로 회귀하거나 과거 당을 패배의 늪으로 빠지게 한 원인 제공자들이 나오면 치열한 논의를 해 입장을 표명하라”고 촉구했다. 전당대회 등을 앞두고 당내에서 ‘과거 회귀’ 우려가 불거지자 원조 소장파인 두 사람이 나서 초선들의 역할론을 강조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 3인방’은 2000년대 초반 보수 정당 내 당내개혁을 주도하며 원조 소장파로 불렸다. 이날 초선 모임을 주최한 허은아 의원은 “보수라고 하면 늘 따라붙는 게 ‘남·원·정’ 소장 개혁파 선배들이다. 큰 위기 때 대선 승리까지 큰 역할 하신 분들”이라며 “세분 모두 모시고 싶었는데 남경필 전 경기지사는 사업하느라 못 오셨다”고 전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Football news:

키어는 깊은 충격을 받았고 게임을 마칠 수 없었습니다. 그와 에릭센은 친구입니다. 코치한 덴마크에 대해 대체의 선
에릭센은 덴마크-핀란드 경기의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었습니다
덴마크는 핀란드에게 패했다(0:1). 골킥 통계-23:1
총에 대한 존중 핀란드인:팬들을 시작했 롤 호출에 대해 에릭슨박,모든 선수들은 박수를 덴마크
Kjaer 했 에릭슨박 간접적인 심장 마사지 의식을 잃은 후 및 지원 자신의 여자 친구
선수들은 에릭센과 대화를 나누고 그를 위해 뛰고 있습니다. 의 이사는 덴마크어 페더레이션에 대한 일치
UEFA 대통령에 대한 에릭슨박:합일의 축구의 가족 특히 강에서 이러한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