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정부·국회, 가정 파괴하는 쪽으로 법 만들거나 개정”

현용수 쉐마교육연구원장이 14일 대전 서구 새로남교회에서 열린 저출산 관련 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신석현 인턴기자

정부 및 국회가 가정을 파괴하는 쪽으로 법을 만들거나 개정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출산 장려 정책과는 정반대 방향으로 저출산의 본질적 문제라고 지적했다.

현용수 쉐마교육연구원 원장은 14일 대전 서구 새로남교회에서 ‘저출산에 대한 기독교적 대책’이란 주제로 열린 미래목회포럼(대표 오정호 새로남교회 목사) 정기 포럼에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낙태법 폐지와 차별금지법을 언급하며 “국회가 인구 증가를 방해하는 쪽으로 법을 많이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 원장은 “낙태법 폐지와 차별금지법(특히 동성애 옹호)은 하나님의 생명 증가 소원을 막는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며 “정부와 국회는 보수 교회가 외치는 낙태법 폐지 반대, 차별금지법 반대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현 원장은 저출산 시대 해법을 유대인 가정교육법 ‘쉐마교육’에서 찾을 것을 권했다. 그는 “현재 정통파 유대인 부부는 평균 8명의 아이를 낳는다”며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지켜 행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대인의 율법에 따르면 새 생명을 갖는 건 축복이자 첫 번째 의무다. 이런 가르침이 쉐마교육을 통해 자손대대로 전수돼 내려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선희 서울신대 교수가 14일 대전 서구 새로남교회에서 열린 저출산 관련 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신석현 인턴기자

현 원장에 앞서 ‘저출산 정책의 주요 내용과 비영리부문의 협력 과제’란 제목으로 발표한 백선희 서울신학대학 교수는 “앞선 정부의 저출산 대책과 달리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021~2025)은 ‘출산’에서 ‘육아 행복’으로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며 “양성평등과 가족을 지원하는 사회구조를 통해 출산율 제고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백 교수는 교회가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정책에 참여한 사례를 들며 앞으로도 비영리 부분에서 교회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즘 아동학대 사건들이 보도 되고 있는데 교회가 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을 보호하는 울타리가 돼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나타냈다.

미래목회포럼 대표 오정호 새로남교회 목사는 “우리나라 인구가 감소세다. 특히 아동, 청소년, 청년 인구는 줄고 노인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저출산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대로 가면 대한민국은 좌초된다. 이에 대해 교회가 대안을 찾고 반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Under 는 라이프 치히(Leipzig),바이엘(Bayer),아인트라 흐트(Eintracht)에게 흥미 롭습니다. Roma 는 윙어를 1500 만 유로로 추정합니다
블라디미르 페트 코 비치:스위스는 3 만 명의 터키 팬 앞에서 활약 할 것입니다. 우리도 이것을 우리의 이점
소시에다드 포워드 이삭은 레알 마드리드와 맨 시티에게 흥미 롭습니다. 이적은 7 천만 유로로 추정됩니다
베일에 이탈리아:우리는 웨일즈는 외부인이 있지만,우리는 우리의 모든 분야에 항상
글릭 후 1:1 와 스페인:위한 폴란드,유로 시작
뮬러-Gozensu 후 4-2 포르투갈과:당연 당신은 단지 실행 60 분. 당신은 이탈리아에서는
스페인은 플레이 오프에있을 것입니다,나는 확신합니다. Alba 유로에 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