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정의당 경남도당 "선출직 부동산 전수조사 국가권익위에 맡겨야"

associate_pic
정의당 경남도당 기자회견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정의당 경남도당은 선출직 공직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국가권익위원회에 맡길 것을 촉구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14일 경남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남지역 선출직 공직자 부동산 전수조사, 차라리 국가 권익위원회에 맡기라"며 "경남도의회는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변죽만 울리지 말고 국가 권익위에 맡기든지, 아니면 전수조사를 할 건지 말 건지 솔직한 입장을 도민들에게 공개적으로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경남도 지방자치단체장과 18개 시군 지방의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촉구한다"며 "현재 전국의 다수 광역·기초의회와 경남지역 기초의회에서 너나없이 성역 없는 전수조사를 외치며 부동산 부패를 뿌리 뽑겠다는 의지를 실천하는 동안 도의회는 각 정당의 실리와 명분 싸움 속에 변죽만 울리다 끝날 것이라는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국회의원의 전수조사보다 청렴·결백해야 할 도의회, 시의회, 군의회가 투기 의혹 해소를 위한 사회적 책임과 의무는 다하지 못한 채 정치 셈법만을 따지고 있는 모습에 과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은 도민들의 정서를 알고 있기는 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더 이상 실리와 명분을 내세우며 서로가 책임을 회피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신뢰와 의지를 가지고 부동산 전수조사에 적극 나서야 하며 도민의 대표기관으로서 도의회가 가정 먼저 신뢰회복을 위한 솔선수범의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월 정의당 경남도당은 기자회견을 통해 경남도 지자체장과 18개 시군 전·현직 지방의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Football news:

맨 시티는 1 억 파운드에 Grealish 를 살 것이며,계약은 2026 년까지입니다. 서류는 서명되어 있습니다
첼시의 루카쿠의 투첼:많은 선수들이 우리와 함께하고 싶어합니다. 나 논의하지 않을 것이다 다른 사람의 선수
유브(Juve)는 Demiral Atalanta 를 3 백만 유로에 25 백만을 살 수있는 권리로 대출 할 것입니다. 건강검진-5 일
잘츠부르크와 코먼 프로 1:2:완벽한,나는 잃고 싶지 않지만. 우리는 많은 실행
인터,에서 이벤트의 루카 쿠의 출발은 것,구입하려고 사파타에서 Atalanta,Bergamasca-아브라함에서 첼시
애스턴 빌라를 구입 사우 샘프 턴의 득점의 존재를 위해 30 억 파운드
Aurelien Tchuameni:왜 1 밀리미터의 오프사이드 때문에 5 분 동안 경기를 중단 할 수 있지만 경기장에서의 인종 차별적 인 외침 때문이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