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질책에…진영 “위법 경우 있으면 조치 취할 것”


“위법하거나 부당한 경우가 있으면 합당한 조치를 취하려 한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회계부정 의혹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행안부는 연 기부금 모금액이 10억 원 이상인 정의연의 승인권을 가진 주무관청이다.

이날 야당은 행안부가 기부금 모집 단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전혀 하고 있지 않았다고 강하게 질책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은 “정의연의 수입 대비 지출액이 현저하게 적고 (남은 기부금을) 과도하게 현금으로 이월하는 등 정상적인 운영행태가 아닌데 소관 부처로서 업무에 소홀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에 진 장관은 “철저히 살펴보겠다”며 “관리·감독을 어느 정도 하는 것이 합리적인지 검토해보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장관은 정의연 사태를 계기로 기부금 모집단체의 회계자료 감사를 보다 강화할 것을 시사했다. 그는 “그동안 (기부금 모집단체의) 회계 감사 보고서를 구체적 내용까지 들어가 증빙 등을 따져보지 않았다. 앞으로는 감독 기관으로서 그런 부분도 보다 더 관리 감독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의연의 법 위반이 발견되면 기부금품 모집자 등록 자격을 반환받을 것인가’라는 취지의 미래통합당 박완수 의원 질문에는 “그렇게까진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한편 여당 의원들도 행안부의 신속한 정의연 회계자료 조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조속하게 회계 감사 등 필요한 조사를 거쳐서 어떤 부분이 문제였는지 밝혀주고 그에 따라서 책임을 질 부분은 지되, 불필요한 부분에 대해서 비난이 이어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질책에…진영 “위법 경우 있으면 조치 취할 것”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미켈 아르테타:무리뉴는 토트넘에게 당선된 팀을 만들도록 초대받았다
마지막 영어 투어의 VAR 의 실패:목요일에 세 가지 처벌 결정이 모두 실수로 인식되었습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이것은 나의 밀라노가 아니다. 클럽의 야망은 예전 같지 않아^. AC Milan 스트라이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클럽의 현재 문제에 대해 이야기했다
리버풀은 키 플레이어 중 하나가 잎 경우 티아고를 구입하려고합니다
Jurgen Klopp:살라는 미친 통계가 있습니다
콜리나는 분쟁 순간 자신의 리플레이를 검토 할 심사 위원에 촉구했다
파벨 네드베드:현실과 도시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승리 경쟁자,하지만 유브는 먼저 리옹 통과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