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진중권 “넋 놓고 있는 게 애국” 저격에 황교안 “고언 잘 봤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고언 잘 봤다”며 자신을 저격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메시지를 남겼다.

황 전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에서 “진 교수님의 고언 잘 봤다. 감사드리고 경청하겠다. 나라를 위하는 마음은 저와 교수님이 다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하지만 말씀 주신 대로, 넋 놓고만 있을 수는 없다. 우리 도처에 고통받는 이웃이 너무 많다. 이런 분들께 미래에 대한 작은 희망이라도 드렸으면 하는 것이 제 소망”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에 황 전 대표의 TV 시사프로그램 출연 기사를 공유하며 “대한민국에서 그저 넋 놓고 있는 것만으로도 애국할 수 있는 사람이 그 말고 또 있는가. 왜 그 특권을 굳이 마다하려고 하시는지”라고 비꼬았다.

이는 황 전 대표가 지난달 4일 정계 복귀를 시사하며 SNS에 쓴 글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황 전 대표는 “스스로 다짐했다. 나라로부터 큰 혜택을 받은 내가 이렇게 넋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며 “보잘것없는 힘이지만 무엇인가 해야 한다”고 썼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쓴 페이스북 글에서 청년 고독사 문제를 짚으며 재차 “저는 이분들을 외면하고 ‘넋 놓고 있음’을 애국으로 알며 지낼 자신이 없다. 제가 선배들로부터 받은 것에 비할 수 없지만, 어떻게라도 후대 청년들에게 내리 갚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