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종합]"겉바속촉 통닭→홍합탕" '삼시세끼' 산촌 최초 '염포차' 오픈(ft. 남주혁)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삼시세끼 산촌편' 큰 손 셰프 염정아의 '염포차'가 개업했다. 가마솥 통닭부터 콘치즈, 골뱅이소면, 홍합탕, 누룽지 튀김까지 감성과 입맛을 모두 책임지는 포장마차 메뉴들로 눈길을 끌었다.

2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강원도 정선에서 산촌 생활을 펼치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게스트 남주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도 잘 먹고 잘 노는 세끼 식구들의 흥 넘치는 산촌 라이프가 공개됐다.

멤버들은 장보기 자금을 벌기 위해 옥수수 밭 정리 노동을 떠났다.

'프로 서포터'의 면모를 자랑하는 윤세아는 옥수수대를 낫으로 한 번에 깔끔하게 베는 '원샷 원킬' 수확 능력을 뽐내 에이스에 등극했다. 윤세아의 남다른 낫질 스킬에에 남주혁은 "너무 가볍게 하신다"면서 놀라워했다.

특히 '삼시세끼' 유경험자 남주혁은 옥수수 감별사로 활약했다. 간식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옥수수를 잘 골라내 혼돈에 빠진 멤버들에게 도움을 줬다.

또한 남주혁은 '삼시세끼'에 함께 출연했던 유해진을 연상케 하는 '아재 개그'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염정아는 "해진 오빠한테 배웠구나"라며 "주혁이가 장난꾸러기였어. 몰랐네"라고 반응했다. 윤세아도 동의하면서 "귀엽다"고 말했다.

고된 노동을 마친 멤버들은 삶은 옥수수와 도토리묵, 토마토 절임으로 점심식사를 즐겼다.

식사를 마친 멤버들은 부지런히 일해서 벌어 들인 값진 자금으로 다양한 음식 재료를 샀다.

이후 멤버들은 산촌 최초로 포장마차 '염포차'를 열었다. 늘 음식을 맛있게 잘 먹는 멤버들의 식성을 증명하듯, 세 개의 아궁이를 전부 사용해 통닭부터 골뱅이 소면, 콘치즈, 홍합탕, 누룽지 튀김까지 '한 끼니 최다 메뉴'에 도전했다.

평소 "가마솥에 해서 더 맛있다"라며 가마솥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 염정아는 이날도 가마솥 위에서 다양한 요리를 했다. 하지만 너무 많은 요리를 동시에 준비해야하는 탓에 멤버들은 무척 정신없어 했다.

우여곡절 끝에 '염포차' 메뉴들이 완성됐다. 불타오르게 음식을 준비한 멤버들은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에 맞춰 '염포차'를 오픈했다.

메인 메뉴 가마솥 통닭은 '겉바속촉(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의 매력을 제대로 발산해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여기에 매콤한 골뱅이 소면과 고소한 콘치즈, 진한 홍합탕과 중독성 강한 누룽지 튀김까지 풍성한 포차 메뉴가 완성됐다.

멤버들은 맛있게 식사를 즐기며 음악에 맞춰 귀여운 막춤을 추며 흥을 발산했다. 남주혁은 통닭을 뜯으며 '모창'을 선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맛있는 음식들과 신나는 음악, 그리고 선선한 산촌 밤 분위기까지 더해진 광란의 밤을 보냈다.

jyn2011@sportsch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