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종합]'삼시세끼' 정우성 "재출연? 나중에"→염·윤·박 환상의 '노동케미'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염정아, 박소담, 윤세아이 환상의 노동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23일 방송된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산촌 첫 손님 정우성과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늦은 아침을 먹은 후 박소담은 설거지를 했다. 그러던 중 염정아는 문을 고정시켰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고, 이에 박소담은 공구를 가지고 바로 출동했다. 염정아의 취향에 맞춘 초록끈으로 만든 박소담은 '파워 못질'도 척척 해내며 언니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낮잠을 자고 일어난 정우성은 자전거를 끌고 "마실이나 갔다와야겠다"고 나섰고, 한적한 산촌의 오솔길을 질주했다.

점심은 정우성 표 수타 반죽과 '염셰프' 염정아 레시피로 떡볶이를 만들었다. 앞서 염정아는 "떡볶이 재료를 사고 싶다"며 마트를 찾았지만, 턱없이 부족한 예산 탓 떡을 포기하고 수제비로 계획을 변경했다.

정우성은 "어릴 때 집에서 수제비를 만들어 먹었다"며 자신 있게 수타 반죽에 나섰다. 반죽을 할 수록 커지는 수제비의 크기와, 한 가득 썰어둔 야채를 보며 염정아는 "지금 떡볶이 양이 10인분 넘는다"라면서도 "집에서도 손이 크다"고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염정아가 떡볶이를 준비하는 사이, 박소담은 텃밭에서 수확한 다채롭고 싱싱한 채소들을 튀겼다.

'염셰프'의 수제비 떡볶이 인기는 폭발적이었다. 떡볶이와 야채튀김, 시장에서 얻은 묵과 윤세아가 담근 깍두기까지 한 상이 차려졌다. 많을 것 같던 떡볶이는 금새 바닥을 보였다. 더 먹으려고 했지만, 이미 스태프들이 다 먹었고, 이에 정우성은 "장사해도 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염정아는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며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로써 첫 손님 정우성이 산촌의 마지막 식사를 마쳤다. "쉽지 않네요"라고 운을 뗀 그는 "다시 오실 의향이 있으신가요?"라는 질문에 "나중에요. 지금은 그 질문에 대답하고 싶지 않네요"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충분히 즐기고 가고 있다"라며 "아이 좋아. 서울 간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보름 뒤, 염정아, 박소담, 윤세아는 다시 산촌을 찾았다. 세 사람은 보다 편안한 '세끼 하우스'를 위해 리모델링에 나섰다. 우천 대비 천막 치기위해 아궁이와 빨랫대 위치를 바꾸는 대대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윤세아는 빨랫대를 고정 시키기 위해 끝 없이 땅을 파며 '열일'에 돌입했고, '브레인' 박소담의 지혜로 완성했다.

쉴 새 없는 노동에 제작진마저 "힐링하러 온 것임을 잊지 말자"고 말했고, 잠시 보리차를 마시며 '세끼' 고민에 빠졌다. 염정아는 "점심은 열무 넣고 비빔국수 해먹자"고 말했다. 이에 윤세아는 육수를 낸 옛날 국수를 언급하며 박소담과 함께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 알고보니 녹화 전날이 염정아의 생일, 이에 두 사람은 '황태머리'를 선물로 안기며 "육수낼 때 쓰라고, 누구를 위한 선물인지는 모르지만"이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저녁을 푸짐하게 먹고 싶은 세사람은 "장을 보고 싶다. 일 좀 시켜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2주 전, 감자를 모두 수확한 자리에 가을배추 심기 일을 제안했다.

일거리를 앞두고 생열무 비빔국수와 콩나물 무침 점심을 준비했다. 윤세아와 박소담은 비빔국수를 먹은 후 염정아의 '생열무 사랑'을 이해했다. "생열무를 먹을 수 있는 건지 몰랐다", "열무 매력있다"라며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든든히 점심을 먹은 세 사람은 천막치기에 다시 돌입했다. 염정아는 처마밑에 못질을 하는 박소담의 엉덩이를 살포시 받쳤고, 박소담은 "손이 너무 뜨겁다. 핫팩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완성된 천막은 수돗가와 아궁이를 보호하며 최적의 효율성을 자랑했다.

열일이 지친 세사람에게 제작진은 '가불'을 제안했다. 염정아는 "300개 꼭 심을 거다"고 말했고, 제작진은 7만 6천원을 가불해줬다. 이에 세사람은 '먹고 싶은 것'을 폭풍 쏟아냈고 마트에서 열정적인 장보기를 마쳤다.

저녁은 제육볶음과 아욱 되장국이다. '큰손' 염정아는 이번에도 채소 한 바가지 가득 손질해 눈길을 끌었다. '염셰프'는 제육볶음과 아욱을 담당하고, 박소담은 밥과 고등어 석쇠 구이를, 윤세아는 틈새 설거지와 보조를 하며 손발 맞춰가는 환상의 팀워크를 보였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