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죽은 새끼들 묻지 말라 눈물로 애원한 어미개 ‘애틋’ (영상)

죽은 새끼들을 묻지 말라고 애원하듯 주인에게 매달리며 끝까지 곁을 지킨 어미 개의 모성애가 애틋함을 자아냈다.

16일 중국 ‘중스신원왕’에 따르면 중국 안후이성 쑤저우시 진 모 씨의 집에서는 2년 전부터 키우던 개가 새끼를 낳았다. 두 달 전 인공교배로 임신한 진 씨의 반려견은 첫 출산을 통해 새끼 5마리를 얻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먼저 태어난 새끼 3마리는 정상이었으나, 뒤이어 나온 새끼 2마리는 태어나자마자 곧바로 숨을 거두고 말았다. 새끼들이 움직이지 않는 것을 확인한 어미 개는 믿을 수 없다는 듯 새끼들의 차가워진 사체를 품에 안고 젖을 물리려 애썼다.

그 모습을 본 주인 진 씨는 차라리 어미 개 눈앞에 죽은 새끼들이 보이지 않도록 사체들을 빨리 묻어 버리려 했다. 집 뒤뜰에 구덩이를 파고 새끼들의 사체 위로 흙을 덮으려는 순간, 집 안에서 어미 개가 뛰쳐나와 그 앞을 가로막았다.
어미 개는 새끼들을 묻지 말아 달라는 듯 구덩이 앞에 주저앉아 눈물을 보였다. 주인이 어미 개를 달래려 쓰다듬으며 위로했지만, 이 어미 개는 죽은 새끼의 몸을 핥다가 나중에는 아예 입에 물고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려 했다.이에 주인 진 씨는 어미 개에게 작별할 시간을 주기 위해 한동안 자리를 비켜주었다. 주인 진 씨는 현지 언론에 “새끼들을 묻어두고 갈 수 없다는 듯 구덩이를 지키고 앉았다. 배 아파 낳은 새끼들이 죽었으니 어미 된 심정이 오죽했겠느냐”고 말했다.

그리고 결국 새끼들과 작별할 시간이 다가오자 어미 개는 슬픔에 몸부림쳤다. 주인은 서둘러 새끼들을 땅에 묻고, “나도 너만큼 슬프다. 같이 돌아가자”라고 말하며 어미 개를 위로했다. 현지인들은 사람 못지않은 위대한 모성애를 보여준 어미 개에게 응원을 전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죽은 새끼들 묻지 말라 눈물로 애원한 어미개 ‘애틋’ (영상)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