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중동형 K2 전차·'미래형' 무인차량 HR-셰르파 전시

현대로템

자율주행 능력을 갖춘 전기구동 방식 보병지원용 무인차량 HR-셰르파.
자율주행 능력을 갖춘 전기구동 방식 보병지원용 무인차량 HR-셰르파. /현대로템 제공
현대로템은 이번 서울 ADEX 2019에서 150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했다. 기아자동차, 현대위아와 함께 현대자동차 그룹관을 꾸린 현대로템은 K2전차와 차륜형장갑차 등 주력 제품군을 비롯해 HR-Sherpa(HR-셰르파) 등 미래 무인체계에 이르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현대로템이 중점적으로 선보일 제품은 K2전차다. 사막기후에서도 운용 가능토록 기존 K2전차를 개량한 중동형 K2전차 실물을 전시해 해외 수출 경쟁력을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중동형 K2전차는 파워팩의 냉각 성능을 향상시키고, 고온용 궤도를 적용해 중동의 고온환경에서 기동 성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또 전차 기동시 모래먼지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차체 측면에 모래먼지 저감용 고무 스커트를 장착했으며, 승무원과 내부 전자장비가 고온으로 전투능력을 상실하지 않도록 포탑 냉방장치를 추가로 설치했다. 외부 색상도 사막지형에서의 위장·차열을 위해 모래색을 적용했다.

현대로템은 기존 차륜형장갑차의 성능을 개량한 유엔 파병용 차량 실물도 전시한다. 유엔 파병용 차량은 기존의 차륜형장갑차 K808을 기반으로 작년부터 개발에 착수해 올해 개발 완료한 차량이다. 현대로템이 차륜형장갑차를 개발·생산하며 쌓은 차륜형 양산기술이 적용됐다. 유엔 파병용 차량은 해외파병 임무 수행에 적합하도록 화력과 방호성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차량 하부에 자체 개발한 지뢰방호 기술을 적용한 방호재를 장착했고, 실내에는 충격저감 의자를 설치해 차량 하부 지뢰 폭발 시 방호력과 안전성을 강화했다. 차량 상부는 필요에 따라 여러가지 장비를 장착할 수 있도록 제작해 다양한 임무수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에 전기구동방식 보병지원용 무인차량 HR-셰르파의 실물도 전시한다. HR-셰르파는 현대로템이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작년부터 개발 중인 무인차량이다. 원격조종 기능은 물론, 차량 앞 병사를 자동으로 따라가는 종속주행 등 자율주행 능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현대로템은 이밖에도 다양한 실물 제품과 함께 자주도하장비, 장애물개척전차, 차세대 전차의 모형도 전시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중동형 K2전차를 비롯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인다"며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