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조국 측 "사모펀드 운영에 친척 전혀 관여 안했다"

"웅동학원 소송사기 의혹도 사실과 달라"
"前제수씨 증여세는 확인 후 납부하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74억여원을 투자 약정한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가 친인척이라는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조 후보자 동생 부부가 웅동학원과 소송을 벌이는 과정에서 조작된 채권증서를 제출하고 양도계획서를 위조했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법무부 인사청문회준비단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 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 부인과 자녀들이 10억여원 투자를 한 사모펀드 ‘블로코업밸류업 1호 펀드’와 관련해서는 "실질오너가 조 후보자의 친척이라는 보도가 있지만 사실과 다르다"며 "친척 조씨와 사모펀드 대표간 친분관계가 있어 MOU체결에 관여만 했을 뿐 펀드운영 일체게 관여한 사실은 없다"고 했다.

준비단은 또 "웅동학원과 관련해 ‘조작된 채권증서’, ‘양도계획서 위조’ 등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조 후보자 동생이 운영했던 고려시티개발이 정당한 공사대금채권을 보유하던 중 청산이 이뤄졌고, 청산법인은 청산 이후라도 채권 관련 처리를 위한 범위 내에 존재하고 있으므로 고려시티개발이 코바씨앤디 등에 채권을 양도한 것은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조 후보자 동생의 회사가 청산됐더라도 기존에 회사가 갖고 있던 채권은 유효하기 때문에 이를 제3자에게 넘겨도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앞서 야권에서는 조 후보자 가족이 웅동학원의 부채 40억여원과 관련된 변제 의무를 회피하기 위해 조 후보자 동생의 전 부인이었던 조모씨와 코바씨앤디에 50억원에 이르는 공사대금 채권을 넘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 후보자 동생 등 가족들이 웅동학원 채무에 연대보증을 섰기 때문에 공사대금이 은행 등에 넘어갈 것을 우려해 제3자에게 고려시티개발의 채권을 몰아줬다는 것이다. 또 이 과정에서 고려시티개발의 청산이 먼저 이뤄진 뒤 채권 양도가 이뤄져서 채권증서를 조작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준비단은 또 부산 해운대 빌라 증여 의혹과 관련해서도 "조씨가 호소문에서 조 후보자 부인으로부터 구입자금을 증여받았다고 했다"며 "증여세 납부의무에 대한 지적이 있어 확인 결과 조씨는 세금납부의무가 있다면 향후 납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했다. 이 빌라는 조씨가 2014년 조 후보자 부인이 마련한 돈으로 샀는데, 당시 조씨는 이미 조 후보자 동생과 이혼한 상태여서 ‘위장이혼’, ‘위장매매’이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이 집에는 현재 조 후보자 어머니인 박모씨가 살고 있다. 이와 관련 조씨는 이날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시어머니가 양육비, 위자료도 못 받는 제 사정이 딱하다면서 ‘이 빌라를 니가 사고 나를 그 집에서 죽을 때까지 살게 해주면 된다’고 하셨다"며 "위장매매는 아니다"라고 했다.

준비단은 "조 후보자가 아닌 가족, 친인척에 대한 사진 유포 등 일명 ‘신상털기’가 계속 되고 있어 가족 등은 매우 힘들어 하고 있다"며 "언론 보도시 이러한 점을 참고하여 가족들의 프라이버시와 명예가 손상되는 일이 없도록 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