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조국, 사모펀드·부동산거래 등 각종 의혹에 “국회서 소상히 답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4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 전체 재산보다 많은 74억여원을 사모펀드에 출자하기로 약정한 것과 관련, “인사청문회 앞두고 있기 때문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 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는 16일 오전 9시26분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 출장소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언론에서 저에 대해 여러가지 점에서 비판과 의혹을 제기하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 인사청문회 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가족은 ‘블루코어밸류업1’이라는 사모펀드에 총 74억5500만원을 투자 약정했다. 이는 조 후보자 가족의 신고 재산인 56억4244만원보다 18억원가량 많았으며 펀드 총 규모인 100억1100만원의 74%에 달했다.

여기에 해당 사모펀드의 운용사가 등기부등본의 주소지에 존재하지 않는 것과 관련한 허위신고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임하던 2017년 11월 정 교수가 자신 소유의 부산 해운대 소재 아파트를 후보자 동생의 전 부인 조모씨에게 매매한 것이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기 위한 ‘위장 매매’가 아니냐는 논란도 일고 있다.정 교수가 부산 해운대 소재 빌라에 대해 조씨와 맺은 임대차 계약과 관련해서도 의혹이 제기됐다. 빌라의 명의는 조씨로 되어 있지만 임대차계약서에는 부인인 정 교수가 임대인, 조씨가 임차인으로 명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빌라에는 현재 조 후보자의 어머니가 거주하고 있다.조 후보자 측은 이와 관련해 “법령에서는 공직자 및 가족 등에 대해 주식(직접투자)에 대한 규제를 하고 있을 뿐 펀드(간접투자)에 대한 규제는 없다”며 “후보자가 공직자가 된 이후 배우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적법하게 주식을 처분하고 그 자금 등으로 법상 허용되는 펀드 투자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 아파트 거래와 관련해서는 “거래 내역 등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실제 거래였고 아는 사람에게 아파트를 판매한 것”이라며 “(법적인) 문제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조국, 사모펀드·부동산거래 등 각종 의혹에 “국회서 소상히 답변”베스트 추천 뉴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