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조셉 윤 “美가 원하는 대로 안 하면 대북제재 완화 없다”

조셉 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연합뉴스

조셉 윤 전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일 “북한에서 검증 가능한 비핵화 대책이나 (미국이) 원하는 방향의 행동이 나오지 않으면 제재 완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대표는 이날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민주주의 4.0’이 기획한 화상 ‘한·미 의원 대화’에서 “(워싱턴 정가에서는) 남한이 북한에 지나치게 관대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의 대선이 1년 남짓 남아있는 걸 알고 있다”며 “워싱턴 정가는 한국 정부가 북한을 정치적으로 활용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그 누구보다도 미국의 대북정책을 기다리고 있다.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실패 후 2년 넘게 워싱턴의 행동을 기다렸다”며 “이 때문에 저는 바이든 행정부가 최대한 빨리 대북 정책을 어떤 식으로 펼칠 것인가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윤 전 대표는 전 행정부의 치적을 지워버리는 워싱턴의 고질적 습관도 고쳐야 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외교에 대해 이견은 많지만, 한 가지 동의하는 것은 그가 북한에 손을 내밀었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싱가포르, 하노이, DMZ에서 김 위원장을 만났다는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행정부를 향해선 “싱가포르 회담 선언문을 기반으로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외교를 시작하면, 김 위원장을 어느 정도 만족시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앤서니 블링컨 국무장관, 커트 캠벨 NSC(국가안보회의) 인도태평양조정관은 충분한 인사이트를 가지고 있다”며 “이분들을 믿기 때문에, 초기 스텝을 잘 밟아간다면 장기적인 외교 절차를 제대로 만들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Rafinha Diaz:Bielsa 는 까다로운 코치이지만 괜찮습니다. 그는 하려고 그림을 만드는 방법 모든 선수는 더 나은
나는 어렸을 때부터 웨스트 햄에서 뛰었으므로 나를 깨우지 마라. 이번 시즌은 아름다운 꿈일뿐입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페레즈가 2025 년까지 클럽의 회장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 후보자 선거에서는
카를로스 사인즈:레알 마드리드는 호나우두의 살인자 본능이 부족합니다. 유벤투스는 그와 함께 운이 좋았습니다
라모스 테스트에 대한 긍정적인 코로나
울브스와 포르투갈의 스트라이커 네토는 다음 시즌까지 나옵니다. 그는 재생되지 않습니다 에서 유로 무릎 부상으로 인해
밀라노 변호사에 이번의 제거:면 심판을 확인하는 그는 실수를,Ibra 에서 재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