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조선대, ‘코로나 특별장학금’으로 2학기 등록금 11.5% 감면

조선대는 6일 2학기 등록금 11.5%를 '코로나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하기로 하고 총학생회와 협약을 체결했다. /조선대 제공
조선대는 6일 2학기 등록금 11.5%를 '코로나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하기로 하고 총학생회와 협약을 체결했다. /조선대 제공

조선대가 광주·전남에서는 처음으로 전교생에게 코로나 19 특별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조선대는 6일 “올해 2학기에 전교생들에게 등록금의 11.5%를 코로나 19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하기로 최종 결정, 총학생회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대는 지난 6~7월 코로나 사태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800여 명의 학생들에게 ‘청송장학금’과 ‘코로나19 극복 제자사랑 장학금’으로 각 5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이에 더해 ‘코로나19 특별장학금’으로 2학기 등록금에서 11.5%(자기부담금의 11.5%, 상한액 25만원)를 감면하게 되면 등록금의 12%가 학생들에게 돌아간다고 대학은 밝혔다.

‘코로나19 특별장학금’ 대상자는 올 1학기와 2학기 연속 등록생에 한하며, 8월 졸업자와 휴학생은 장학금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을 별도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장학금의 수혜 학생은 모두 1만9000여 명으로 예상된다.

조선대는 장학금 지급 외에도 향후 코로나19 관련 지원사업이 시행될 경우 학생들의 학습권을 향상시키기 위한 교육환경 개선에 우선적으로 사용하기로 총학생회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민영돈 총장은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호하고,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은 덜어주자는 대명제 아래 1학기 불용 예산과 교직원 성금 등 가용할 수 있는 예산을 모두 끌어모아 특별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로 고통받는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Football news:

골반의 미래에 지단:아무것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나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을 때까지 창이 닫힙니다
영화에는 바이에른의 관심 Kramaric:내가 그를 알지 못 들은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우리는 챔피언스 리그의 그룹 단계에 세 개의 클럽이 있습니다. 어떻게 두 캠페인이 끝날 않았다?
전송에 술셔:뉴스 없음. 작업으로 우리가 무엇을,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팀
가르디올라는 것을 확인했 Zinchenko 에서 남자 도심
바이에른은 1 년에 5 트로피를 수상했다. 반복 기록 바르셀로나는 뮌헨에서 클럽 2020 년 다섯 번째 트로피를 수상 또 다른
영화했 5 트로피와 바이에른 후 40 일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