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주호영 "6일 본회의 출석…'검언유착' 특검 추진"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일 "통합당은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자행한 의회 민주주의 파괴와 맞서 싸웠을 뿐, 국회를 떠난 적 없다"며 "내일부터 국회 본회의와 상임위에 참석해 원내 투쟁을 본격화 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를 핑계로 집권 여당은 1년에 무려 3차례나 추경을 편성하고 35조 규모의 예산안을 여당 혼자 통과시켰다"며 "의회가 없어야 국가가 더 빨리 효과적으로 운영된다는 독재자들의 논리를 따라하고 싶었느냐"고 따졌다.

이어 그는 "나치가 수권 법안 하나로 독재 길 갔듯이 집권세력은 과반 의석이란 만능열쇠 하나로 일당 독재 길 가려고 하는 건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며 "문 정권과 집권여당 폭거로 벌써 우리 국회는 이제 겉만 남은, 껍데기만 남은 앙상한 모습"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7월 국회에서 경제위기와 안보파탄, 부동산 가계 폭등, 탈원전 전기료 급등, 인국공 사태, 국민 삶 짓누르는 민생 현안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히틀러 야욕 끝내 무너뜨린 처칠의 말처럼 우린 지치지 않고 끝까지 어디서든지 싸우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비핵화 약속 발언과 `정의연`과 관련된 의혹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의 뜻도 함께 밝혔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최근 여권의 `윤석열 몰아내기`와 관련해서도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주 원내대표는 "원구성 협상이 끝나 국정조사를 관철할 지렛대가 없지 않느냐"는 기자의 말에 "숫자로 거부하면 사실상 어렵긴 하다"면서도 "저희는 국민께 치열하게 설명해 민주당의 국조 거부는 숫자로 부정을 덮기 위한 것이라는 낙인을 계속 찍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뮬러는 챔피언스 리그의 녹아웃 단계에서 득점 한 목표를 위해 3 위에왔다. 메시와 호날두 만이 더 있습니다
메시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4 위 롤을 이길
토마스 뮬러는 기술과 속도의 단점을 숨길 수있는 새로운 역할을 발명했다. 그것은 그를 스타로 만들었습니다
바르셀로나는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스 리그 반 당 4 골을 넣었습니다
2015 년,Gnabry 웨스트 브롬에 떨어져 기록 된,지금은 바이에른 슈퍼 스타입니다. 모든 것은 교육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식에 의해 변경되었습니다
메시는 23 경기 4/4 에서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을 치렀습니다. 이건 토너먼트 기록이야^. 바이에른과 일치 바르셀로나 앞으로리오넬 메시의 단계에서 23 이다 1/4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
뮬러는 5 챔피언스 리그 경기에서 바르셀로나에 대한 5 골을 넣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