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코로나로 가족과 있는 시간 늘어…“가족관계 좋아졌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족관계가 좋아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1일 듀오에 따르면 지난 13~15일 미혼남녀 총 3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전후 가족 시간 비교’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미혼남녀가 요즘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은 일주일 평균 7.76시간이었다. 혼자 살고 있는 남녀는 주 4.49시간, 가족과 동거를 하고 있는 경우는 주 9.68시간을 가족과 보냈다.

가족과 함께 살고 있는 남녀는 코로나19 이후 가족과의 시간에 대해 ‘늘었다’는 56.9%, ‘줄었다’는 2.9%로 응답했다. 반대로 혼자 사는 사람은 가족과의 시간에 대해 ‘줄었다(49.5%)’, ‘늘었다(15.4%)’로 답했다.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 가족과 동거하는 경우에는 가족과의 시간이 4.49시간 증가했고, 혼자 살고 있을 때는 3.27시간 감소한 셈이다. 또 가족과의 시간이 늘어났다고 응답한 사람 중 59.4%는 ‘가족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부정적이란 응답은 9.8%였다.[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코로나로 가족과 있는 시간 늘어…“가족관계 좋아졌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홀리드는 그가 괴물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챔피언스 리그의 역사에서 가장 빠른 15 골을 득점(16 추가)
쿠만에서 승리 psv:우리의 목표를 달성했-우리는 우리에 도달 플레이오프
이스탄불과 함께 4:1 에 설셔: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강렬하게 연주 경기를 즐겼다. 우리가 원하는 것 1 그룹
페렌 바로스 트롤 크리스티아노 앞으로:그의 스타일의 목표를 축하했다. 호날두는 목표와 매우 화가 표정으로 응답
모라타는 쥬브를 위해 챔피언스 리그에서 4 경기에서 5 골을 넣었습니다. 그의 최고의 결과는 5 에서 12 게임에서 2014-15 년 시즌
네덜란드는 가장 빠른 챔피언스 리그 15 골을 넣었습니다. 7 경기보다 더 나은 기록
미 누락 챔피언스 리그의 일치:브루 앞으로 원하지 않았을 전송하며,그 밖으로 쫓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