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윤중천·대검 진상조사단 前팀장까지 "한겨레 허위보도"

[조국 게이트] 건설업자 윤씨측 "윤석열 모른다"
조사단 총괄했던 김영희 변호사도 "수사기록 어디에도 윤석열 없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별장에서 접대했다는 진술이 있었는데도 검찰이 이를 덮었다는 11일 자 한겨레신문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증언이 연이어 나오고 있다. 윤 총장은 보도 당일 기사 내용이 허위라며 한겨레신문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여기에 더해 윤중천씨 측 정강찬 변호사는 12일 법조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윤씨는 윤 총장을 알지 못하고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며 "자신의 다이어리나 휴대폰에도 윤 총장과 관련된 것은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 "윤씨가 대검 진상조사단과 면담할 때 자신과 친분이 있는 법조인들을 말하는 과정에서 소통에 착오가 생겨 윤 총장 이름이 기재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 전 차관 의혹을 재조사한 대검 진상조사단의 총괄팀장이었던 김영희 변호사도 12일 "한겨레신문 보도는 팩트(fact·사실)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과거) 경찰과 검찰의 (김 전 차관 사건 관련) 수사 기록 어디에도 '윤석열'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수사 기록과 진상조사단 면담보고서, 최종보고서만 확인하면 아주 쉽게 사실 여부를 가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3월 초까지 진상조사단에서 김 전 차관 사건을 재조사한 박준영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내가) 이틀 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보도의 근거가 된 취재원으로 보이는 조사단 내부) 핵심 관계자들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이야기했다"며 "그 이유는 (보도 시점이) 조국 장관 수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었고, 조 장관을 지지하는 분들의 반발이 컸다는 사실, 내부 핵심 관계자들의 도움 없이는 담기 어려운 정보가 적힌 기사라는 사실 등이었다"고 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