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LG디스플레이 롤러블 OLED TV, 美 SID 선정 '올해의 디스플레이'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디스플레이가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로부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온라인 개최되는 ‘SID 2021’에서 ‘65인치 롤러블(Rollable) OLED TV’가 ‘올해의 디스플레이(Display of the Year)’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SID는 전 세계 디스플레이 업계 전문가, 연구원, 교수 등 6000여명 이상이 소속돼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학회다. 매년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의 디스플레이’상은 SID에서 수여하는 최고 영예상으로 전년도에 출시된 디스플레이 제품 중에서 디스플레이 산업의 미래를 이끌 가장 혁신적인 제품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지난해 10월에 출시된 65인치 롤러블 OLED TV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백라이트가 필요 없다. 두께가 종이처럼 얇아 패널을 본체 속으로 둥글게 말아 넣을 수 있는 혁신적인 디자인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지닌다.

기존의 TV로는 불가능했던 차세대 폼팩터 혁신 제품이다. 자동차, 항공기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도 활용될 수 있는 OLED의 무한한 확장 가능성을 보여준 제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 윤수영 전무는 "LG디스플레이는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다양한 OLED 기술들을 지속 연구 개발하여 새로운 가치 창출을 통한 시장 확대 및 OLED 대세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Football news:

유로 경기 후 호날두와의 대화에 크루스:나는 그가 이탈리아에서 어떻게하고 있는지 물었다. 나는 행복한 당신을 보고
오스트리아에 의한 패배에 대한 진 첸코:전반전의 경기는 용납 될 수 없었다. 나도 몰라 무엇을 말하는
Matvienko 는 오스트리아와 0:1 에:우크라이나는 신경질 때문에 축구를 할 수 없었습니다
네덜란드는 세 번째로 유로 그룹에서 세 경기를 모두 이겼다. 이전 사례는 2008 년이었습니다
안드리 셰브첸코:우크라이나에게는 육체적으로 어려웠고,우리는 끊임없이 늦었습니다. 예기치 못한 많은 오류는 피로입니다
북 마케도니아는 2-8 의 골 차이로 첫 유로에서 3 경기를 모두 패했습니다
Malinovsky 는 밀라노에게 흥미 롭습니다. 클럽의 또 다른 옵션은 일리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