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LH 직원들, 신도시 지역에 '100억 원대 땅투기' 의혹

<앵커>

정부가 최근 경기 광명과 시흥에 7만 가구가 들어설 신도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이 신도시 조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 10여 명이 해당 지역 안에 100억 원대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참여연대와 민변이 제보를 토대로 일부 필지를 조사했더니 한국토지공사 LH 직원 14명과 가족 2명이 신규 택지 중 2만 3천여㎡를 사들인 정황을 찾아냈습니다.

일부 필지 4천㎡는 직원 4명이 공동 명의로 취득하기도 했습니다.

전체 매입금액은 100억 원대로 이 중 60억 가깝게는 한 지역 농협에서 대출받은 걸로 나타났습니다.

[이강훈 변호사/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 누구보다도 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임직원들이 신도시 예정지의 토지 투기를 앞장서서.]

해당 지역은 최근 땅값이 급등했습니다.

[시흥시 과림동 공인중개사 : 평당 150만 원에서 160만 원 선이었는데 작년 연말 들어서면서 최저가가 평당 200만 원을 찍었죠. 신도시 발표 나고는 매물도 회수될뿐더러 거래할 물건 자체가 없는 거죠.]

의혹을 받는 LH 직원들 대부분은 현재 서울, 경기 지역본부에서 토지 보상업무를 맡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LH는 문제의 14명 중 12명이 직원으로 확인돼 직무배제하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토부가 광명 시흥 신도시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한데 이어, 정세균 총리까지 유사 사례 확인을 지시하면서 3기 신도시 전체로 조사가 확대될 전망입니다.

Football news:

테이블에 춤추는 음바페 🕺 PSG 가 열정으로 준결승 출구를 축하하는 모습을 지켜보세요
준결승 진출에 대한 Pochettino:그것은 모두 PSG 선수들에게 달려 있습니다. 아드레날린을 놓쳤어요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은 뮌헨에서 더 잘 뛰었어야했다. 우리는 챔피언스 리그의 많은 기회를 놓쳤습니다
한스-디터 플릭:바이에른은 공격의 마지막 터치가 부족했습니다. PSG 축하드립니다
PSG 회장:우리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하기 위해 클럽에 많은 투자를했습니다. 네이 마르고 Mbappe 없는 이유를 남길
Tuchel O0:1 포르투와 함께:어쩌면 볼 수있는 최고의 게임이 아닙니다. 첼시의 자격을 승리 후 180 분
1/2 챔피언스 리그에 도달 한 네이 마르:우리는 토너먼트의 승자를 무너 뜨 렸습니다. 지금 PSG 항상에 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준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