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LTE 표준특허 침해” LG전자, 中 TCL 상대 소송 제기


LG전자가 가전에 이어 스마트폰 기술과 관련해 중국 업체를 상대로 특허 소송에 나섰다. 모방을 통해 급성장하는 중국 업체를 견제하는 동시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여 얻은 지적재산권에 대해 정당한 대가를 받으려는 전략이기도 하다.

LG전자는 지난 6일(현지시간) 독일 만하임 지방법원과 뒤셀도르프 지방법원에 중국 전자업체 TCL을 상대로 휴대전화 통신기술 특허 침해금지 소송을 제기했다고 10일 밝혔다. TCL의 피처폰과 스마트폰에 적용된 일부 기술이 LG전자의 ‘LTE 표준특허’를 침해했다는 것이다. LG전자 측은 “2016년 TCL에 첫 경고장을 보낸 이후 여러 차례 특허 라이선스 협상을 요구했지만 TCL이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소송 쟁점이 된 표준특허는 총 3가지다. ‘단말기의 전송 패킷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제어 방법’과 ‘단말기와 네트워크의 상향링크 동기화 과정 중에 간섭을 최소화하는 방법’, ‘단말기와 네트워크 간 상향링크 시간 동기를 맞추기 위한 타이머를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방법’ 등이다. 모두 휴대전화에서 LTE 통신을 원활하게 하는 기술이다.

중국 업체인 TCL은 TV 등 가전이 주력이나 최근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TCL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1500만대 이상 휴대전화를 판매한 것으로 추산된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4일에도 미국에서 중국 가전업체인 하이센스를 상대로 특허 침해금지 소송을 냈다. 하이센스는 전 세계 TV 시장에서 올해 상반기 판매량 기준 4위(IHS 마킷 기준)를 차지한 TV 업체로, 미국에서 판매 중인 대부분의 TV 제품이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고 LG전자 측은 밝혔다.

연이은 중국 업체 대상 특허 소송에 대해 LG전자는 “특정 지역과 국가를 겨냥한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다만 중국 업체가 그만큼 불법 ‘카피’를 많이 저지른 만큼 특허 침해 요소를 바로잡아야겠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2017년 3월 미국 휴대전화 업체 BLU, 2018년 6월 프랑스 휴대전화 업체 Wiko를 상대로도 각각 미국과 독일 법원에 LTE 표준특허에 대한 특허 소송을 제기했다. BLU와 특허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고, Wiko와 소송에선 최근 1심에서 승소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