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만물상] '깜깜이' 南北 축구

분단 이후 남북이 축구에서 처음 맞붙은 건 1976년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 청소년 대회 준결승이었다. 경기 전 남북 단장이 "외국에서 추태 보이지 말자"고 약속한 덕분인지 경고나 퇴장 없이 끝났다. 결과는 북한의 1대0 승리였다. 2년 뒤 같은 대회에서 설욕의 기회가 왔다. 그러나 그 무렵 북이 판 '제3 땅굴'이 발견돼 서울에서 '김일성 화형식'이 열렸다. 북한팀 주장은 우리 주장의 악수도 거부했다. 당시 주장이 박항서 감독이다. 북 선수 4명이 옐로카드, 1명이 레드카드를 받은 거친 경기였다. 승부차기에서 한국이 6대5로 이겼다.

▶북은 2010년 월드컵 예선 당시 평양 남북 대결을 앞두고 "태극기 게양과 애국가 연주를 허가할 수 없다"고 억지를 부렸다. 결국 장소를 중국으로 옮겨야 했다. 우리 대표팀이 A매치에서 북에 패한 건 1990년 평양 통일축구 경기가 유일하다. 선제골을 넣었던 김주성은 "주심이 북한 심판이었는데 1대1이던 후반 막판에 추가 시간을 7~8분 이어갔다"며 "북이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넣자 경기가 끝났다"고 했다. 친선경기라 해도 북 축구가 평양에서 지는 꼴은 보기 싫었던 것이다. 2005년 북한과 이란의 월드컵 평양 예선 때는 북이 0대2로 끌려가자 관중이 의자와 빈 병을 던지며 난동을 부렸다.

칼럼 관련 일러스트

▶북이 2010년 월드컵 본선에서 최강 브라질과 첫 경기를 했다. 선전한 끝에 1대2로 졌다. 자신감을 얻은 북은 두 번째 포르투갈전을 북 전역에 처음 생중계했는데 0대7로 대패했다. 한 탈북민은 "북한과 세계의 격차를 모든 주민이 절감한 경기"라고 했다.

▶내일 평양에서 열리는 월드컵 예선 남북전에서 우리 대표팀은 취재진도 응원단도 한 명 없이 뛰어야 한다. TV 생중계 역시 불투명하다. 북이 선수단을 제외한 우리 측 인원의 방북을 아무런 설명 없이 불허했기 때문이다. 2011년 평양에서 일본과 대결한 월드컵 예선을 생중계했던 북이 지금 우리한테는 냉담하다.

▶뇌졸중으로 쓰러졌던 김정일이 다시 모습을 드러낸 곳이 축구장이었다. 김정은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규모 응원단을 보낸 뒤 '남북 쇼'를 시작했다. 스포츠를 정치 도구와 선동의 수단으로 써온 것이다. 우리 대표팀의 나 홀로 평양행은 북이 올 초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상종 않겠다' '삶은 소대가리' '겁먹은 개' 운운할 때부터 예견된 것이다. 그런데 대통령은 얼마 전에도 "2032년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 개최"를 강조했다. 남북 축구 한 경기도 어려운데 무슨 올림픽 공동 개최란 말인가.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