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MB, 65일만에 서울대병원 재입원… “지병 치료”

4일간 기관지-당뇨 등 진료… 올해 2월 안양교도소로 이감 경기 안양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80)이 기관지와 당뇨 등 지병 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에 16일 입원했다. 올 2월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한 지 65일 만에 다시 입원을 한 것이다.

16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경 안양교도소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동해 진료와 수면내시경을 포함한 정밀검사를 받았다. 이 전 대통령은 4일 동안 서울대병원에 입원할 예정이지만 정밀검사 결과에 따라 입원 기간이 더 늘어날 수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건강이 갑자기 악화된 상황은 아니지만 진단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의견에 따라 병원으로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지난주 구치소 측에서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뇌물수수 및 횡령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 원, 추징금 57억8000만 원이 확정된 이 전 대통령은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된 후 기저 질환 치료를 이유로 서울대병원에 약 2개월 동안 입원했다. 이후 이 전 대통령은 올 2월 10일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했는데, 법무부는 분류처우위원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이 전 대통령을 안양교도소에 수감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서울동부구치소에서 계속 수감 생활을 하기를 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963년 건립된 안양교도소는 국내 교정시설 가운데 시설이 가장 낙후된 곳 중 하나로 꼽힌다. 반면 서울동부구치소는 2017년 문을 열어 최신 시설로 분류된다.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MB, 65일만에 서울대병원 재입원… “지병 치료”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마테우 라오스는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을 99%의 확률로,유로 결승전은 90%의 확률로 판단 할 것이다. 리켓슨 스페인 심판
Barca 는 Ajax 미드 필더 Gravenberch 에 관심이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유베브 역시 18 세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레 완도 스키는 분데스리가에서 바이에른에게 200 번째 골을 넣었다. 만 뮬러는 더 많은 목표에 대한 하나의 클럽에서는 독일의 리그
멘디를 잡은 panenka 는서는 아게로에 첼시의 일치 사람과 함께 도시
아틀레티코와 함께 0:0 에 코먼의 조수:바르셀로나가 이길 수 있었고,우리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승 라 리가 여전히 가능합니다
Busquets 는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그는 사빅과 충돌 한 후 코에서 피를 흘 렸습니다
콘테 감독은 감독으로 200 번째 세리에 a 경기를 치르고 있다. 그 135 승-에서 가장 좋은 결과는 세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