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美이어 中도 금리내려 '돈풀기'…무역전쟁 후폭풍 대비하나

中 1년 만기 LPR 4.25%→4.2%…5년 만기는 4.85% 유지
경기둔화 우려에 한 달 만에 또 내려…무역전쟁 후폭풍 대비하나

중국 인민은행이 20일 새 기준금리 성격인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4.25%에서 4.20%로 0.05% 포인트 낮췄다. 이날 고시는 중국이 지난달 LPR에 사실상의 기준금리 역할을 부여한 개혁 조치 이후 두 번째다.

중국의 이번 결정은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지난 18일 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이후 곧바로 나온 조치다. 미·중 양국이 무역갈등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금리인하 카드를 각각 꺼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20일 새 기준금리 성격인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4.25%에서 4.20%로 0.05% 포인트 낮췄다. 사진은 서울 중구 명동 KEB하나은행 뒷편에 설치된 세계 각국 화폐 전시물 앞에서 한 어린이가 중국 화폐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20일 새 기준금리 성격인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4.25%에서 4.20%로 0.05% 포인트 낮췄다. 사진은 서울 중구 명동 KEB하나은행 뒷편에 설치된 세계 각국 화폐 전시물 앞에서 한 어린이가 중국 화폐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기준 금리 역할을 하는 1년 만기 LPR을 0.05%포인트 내린 4.20%로 고시했다. 5년만기 LPR은 종전 4.85%를 그대로 유지했다. 인민은행은 지난달에도 1년 만기 LPR을 기존 4.35%에서 0.1%포인트 낮춘 바 있다. 이날 인하까지 두 달 연속 금리를 인하한 것이다. 인민은행은 LPR 인하 발표와 함께 시중은행에게 신규 대출금리를 결정할 때 LPR을 기준으로 삼으라고 지시했다. 사실상 기준금리로 취급하라는 것이다.

중국은 2015년 말부터 기준금리 성격인 1년 만기 대출 금리를 4.35%로 줄곧 유지해왔다. 그러나 미국과의 무역전쟁 장기화 조짐과 국내 경제성장 둔화에 대처하기 위해 시장 유동성 공급 정책을 최근 들어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이날 금리 인하 결정에 앞서 인민은행은 지난 16일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낮춰 시중에 9000억 위안(약 152조원)의 유동성을 공급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