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美 로또 파워볼, 8065억원대 당첨자 나와…당첨금 역대 6위급

22일 메가밀리언 추첨도…당첨 시 수령액 1조원 이상
미국의 로또복권에 해당하는 ‘파워볼’ 추첨에서 우리 돈으로 8000억원 이상의 당첨금을 수령할 당첨자가 나왔다. 당첨금 규모가 미국 역사상 6번째로 크다.

2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 메릴랜드 로나코닝 소재 한 상점에서 전날 파워볼 복권을 구입한 한 주민이 당첨 번호를 모두 맞혀 총 7억3110만달러(약 8064억7000만원) 상당의 당첨금을 수령하게 됐다.

이번 당첨 번호는 40·53·60·68·69로, 당첨자는 해당 번호를 모두 맞힌데다 파워볼 번호 22번도 맞혔다.

당첨자는 일시불과 분할 지불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일시불로 받을 경우 수령할 수 있는 금액은 5억4680만달러(약 6035억원) 상당이지만, 분할 지불을 선택하면 총 수령액 가치가 7억3110만달러에 이른다고 한다.이번 당첨금은 미국 역사상 6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지난 2016년 1월 15억8600만달러(약 1조7501억5000만원)가 역대 최다고, 2018년 10월 15억3700만달러(약 1조6960억7000만원)가 뒤를 잇는다.파워볼 역사상으로 보면 이번 당첨금은 역대 4위급으로 많다.한편 파워볼과 비교되는 미국 복권 시스템 메가밀리언에도 규모 면에서 역대급에 들 만한 당첨금이 걸려 있다.

당첨자가 수개월째 나오지 않으면서 현재 누적 당첨금이 9억7000만달러(약 1조705억8000만원)에 달한다.

메가밀리언 추첨일은 22일인데, 이날 당첨자가 나올 경우 미국 복권 역사상 세 번째로 많은 당첨금을 수령하게 될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美 로또 파워볼, 8065억원대 당첨자 나와…당첨금 역대 6위급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Mestalla one on one with nature:팬없이 발렌시아 스타디움의 스탠드는 잔디로 자란다 🌿
가르디올라의 끝에서 시리즈:때때로 당신은 당신을 잃을 필요로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이해하여 21 번 승리 행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압력에 놀랐다. 그들은 또한 Gundogan(지원 지역의 밀도를 희생 시킴)을 막았지만 KDB 는 City 를 게임으로 다시 가져올 수있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감독 Butragueno Atletico 선수의 손에:그것은 페널티입니다. 우리는 다시 재수와 심판은 에르난데스
첼 on Tottenham 의 100 목표 시즌:나쁘지 않에 대한 방어하고 가난한 팀
코만은 2026 년까지 바이에른의 새로운 계약 제안을 거절했습니다
홀랜드의 이적은 레알 마드리드의 우선 순위입니다. 이 거래는 2 억 7 천만 유로(As)를 소비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