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미 오염우려에 남아공, 얀센 백신 200만회 폐기 결정…접종 차질 예상

남아프리카공화국이 13일(현지시간) 얀센백신 200만회분을 폐기하기로 결정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볼티모어의 한 공장에서 제조된 얀센 백신 성분이 오염우려가 있다고 판정한지 이틀만이다.

남아공 보건규제당국(SAHPRA)은 이날 성명에서 "FDA가 제공한 데이터를 검토한 결과, 적합하지 않은 약품 성분을 사용해 생산된 백신을 출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남아공은 얀센 백신 3100만 회분과 화이자 백신 3000만 회분을 확보해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그러나 남아공이 이번 얀센 백신을 폐기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공급 지연이 발생, 접종에 차질이 예상된다.

남아공 정부는 당초 초저온 저장설비가 필요없고 1회만으로 접종이 끝나는 얀센 백신을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사용할 계획이었다.

남아공은 현재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하루 신규 확진자는 7657명이 발생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Barca 는 messi 를 신인으로 등록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는 작동 할 수있을 것입 훈련 캠프에서 로그인하지 않고 계약
페트코비치는 보르도를 향했다. 그는 2014 년부터 스위스 국가 대표팀과 함께 일했습니다
첼시를 포함할 수 있 조우마에서 다루는 세비야 대 Kunde
호날두 박물관이 발표한 컬렉션의 티셔츠에서 명예의 100 목표에 대한 유벤투스
Varane 에 대한 실제:18 개의 트로피로 10 시즌 동안 감사드립니다. 우리는 당신에게 행운을 기원하고 새로운 단계의 경력
호나우두의 여동생은 코로나 바이러스 후 폐렴으로 입원했다. 그녀는 전염병 때 사기 Cristiano 에 감염되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바라네의 이적을 발표했다. 프랑스인이 계약을 진찰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