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미국 캘리포니아주, 울산교육청에 '한글날' 제정 결의안 전달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울산시교육청은 2일 시교육청 접견실에서 미국 캘리포니아주의회 섀런 쿼크-실바 의원실 박동우 보좌관으로부터 한글날 제정 결의안을 전달받았다.

  앞서 캘리포니아 주의회는 매년 10월 9일을 '한글날(Hangul Day)'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지난 9월 9일 통과시킨 바 있다.

  미국에서 소수계 언어인 한글을 기념하는 날을 제정한 것은 캘리포니아주가 처음이다.

  박 보좌관은 "이번 결의안은 주의회 상원과 하원의원 만장일치로 통과됐고, 소수민족 언어로는 미국에서 처음으로 기념일이 생긴 것"이라며 "한글은 미국 안전보장국에서 시민에게 국가안보 차원에서 배우기를 독려하는 5개 언어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울산시교육청은 외솔 최현배 선생의 국어사랑 정신을 이어가기 위한 교육활동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어, 이번 결의문 전달이 더욱 의미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울산시교육청 관계자는 "한글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널리 알리고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교육청도 학생들의 바른 언어사용을 위한 교육활동이 지속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쿼크-실바 의원은 지난달 26일에도 문희상 국회의장,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잇달아 만나 한글날제정 결의문이 담긴 액자를 전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