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민변 "LH직원들 투기의혹 계속 제보와…정치인도 거론"

"2일 기자회견 후 투기 의혹 제보 계속"
"LH직원 뿐만 아니라 정치인·공무원도"
일정기간 받은 후 취합해 사실관계 파악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지구 100억원대 땅 사전투기 의혹의 파장이 커지는 가운데, 추가 제보들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5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자회견을 통해 LH 임직원들의 사전투기 의혹을 알린 이 단체와 참여연대에 관련 제보가 연일 들어오고 있다.

민변 관계자는 "LH 직원뿐만 아니라 정치인, 공무원이라면서 들어오는 제보도 있다"고 밝혔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우선 들어오는 제보를 일정기간 동안 각각 받고, 제보 내용을 취합할 예정이다. 그 뒤 신빙성이 있는 내용들로 추려 사실관계 확인에 들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민변과 참여연대는 추가 기자회견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지난 2일 LH 임직원 10여명이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지구 발표 전 100억원대 토지를 사전 매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민변과 참여연대가 해당 필지의 토지 등 등기부등본과 LH 직원 명단을 대조해보니, LH 직원 10여명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10개의 필지 토지(23,028㎡, 약 7000평) 지분을 나누어 매입한 정황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해당 토지 매입가격만 100억원대에 이르며 금융기관을 통한 대출 추정액만 58억여원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석 기자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생경제위원회·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회원들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 공익감사청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있다. 2021.03.02. mspark@newsis.com
파장이 커지면서 국토교통부는 LH와 함께 전수조사에 나섰고, LH는 문제의 직원들을 대기발령 조치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고, LH는 지난 4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약속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4일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제도 개선책도 구조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 대책이 될 수 있도록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서 3일에는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 대상으로 국토부, LH, 관계 공공기관의 신규 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Football news:

메 수트 오질:레알 마드리드는 라 리가 타이틀에 대한 즐겨 찾기입니다. 벤제마-최고의 스트라이커 선수권 대회의
Bixant Lizarazu:벤제마는 최고의 선수 중 하나의 역사에서 프랑스어 축구
신중한 라인업은 전반전에 바르카를 다치게하고 올인을하도록 강요했다. 하반기=재미
메시는 호나우두가 유브로 출발 한 후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득점을 기록하지 않는다. 에서 마지막 클라시코 전송 전에,양을 얻었
Clasico 후 Modric-Pique:심판이 불평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그렇죠?
올해의 배우는 영어 리그 1:공을 머리에서 상대의 척지 않았는지 그를
쿠만 pro1:2 와 레알 마드리드:바르셀로나는 불운이었기 때문에 잘못된 결정의 심판 V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