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문 대통령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24시간 대응 체계 가동"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에서 세 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데 대해 정부가 지자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6일)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정부가 설 연휴 기간에도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면서,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장,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보고 받았으며, 검역 단계부터 환자 유입 차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더욱 적극적인 조치를 당부했습니다.

또 공항과 항만에서 철저한 검역 필요성을 강조하며 검역대상이 중국 전역 방문으로 확대된 만큼 향후 대처에 만전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중국 유행 지역을 다녀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을 수 있으니, 의료단체와 협력해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불안이 잠식될 수 있도록 질본 중심으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처를 지속하되, 범부처 협업과 역량동원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 건의해 주면 최대한 지원을 약속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