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문도엽, KPGA 투어 개막전 3R 단독선두…통산 2승 도전

한국 프로골프,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에서 문도엽이 3라운드 단독 선두에 올라 통산 2승을 노리게 됐습니다.

문도엽은 강원도 원주 오크밸리 CC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2021시즌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습니다.

선두와 4타 차 공동 2위로 3라운드를 출발했던 문도엽은 중간합계 10언더파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로 도약했습니다.

문도엽은 1번(파4)과 4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전반에만 2타를 줄였습니다.

후반에는 10번(파4)과 12번 홀(파3)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이후 비바람이 그치고 날씨가 개면서 버디 사냥을 시작했습니다.

13번(파4)과 15번(파5), 16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문경준은 순위표 맨 위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습니다.

문도엽은 2018년 KPGA 선수권대회에서 데뷔 첫 우승을 신고한 이후 개인 통산 2승째 기회를 맞았습니다.

DB손해보험의 후원을 받는 문도엽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메인 스폰서 대회인 만큼 시작 전에는 부담감이 있었는데, 경기에 집중하다 보니 부담감이 줄었다. 오늘은 바람 때문에 경기가 어려웠는데 후반 보기 이후 반등에 성공해서 잘 마무리했다"고 말했습니다.

1위부터 6위까지 6명의 선수가 1타씩 촘촘히 간격을 두고 있어 최종라운드에 치열한 접전이 예상됩니다.

문도엽과 함께 공동 2위로 출발했던 최민철은 2타를 줄여 중간합계 9언더파로 선두와 1타 차 단독 2위에 자리했습니다.

1타를 줄인 문경준이 중간합계 8언더파 단독 3위입니다.

19세 유망주 김주형은 3타를 줄여 중간합계 7언더파 단독 4위로 뛰어올랐고 함재형이 6언더파 단독 5위에 자리했습니다.

대회 첫날 공동 선두에 올라 주목받은 루키 이세진은 5언더파로 단독 6위입니다.

2라운드에서 7타를 줄여 단독 선두에 올랐던 함정우는 7타를 잃어 중간합계 4언더파 공동 7위로 밀려났습니다.

(사진=연합뉴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