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내년 최저임금 결정 눈앞에 두고 민주노총 위원들 "우린 불참"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에 참여해온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추천 근로자위원들이 13일 최저임금 의결을 눈앞에 두고 심의에 불참한다는 입장을 공식 밝혔다.

근로자위원인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이날 저녁 최저임금위 8차 전원회의가 열린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을 포함한 민주노총 추천 근로자위원 4명이 최저임금 심의에 불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용자 측은 작년과 같이 여전히 `마이너스`(삭감안)를 주장했고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계의 삭감안 철회 요구에 -1.0%라는 받아들이기 힘든 안을 제시했다"며 경영계를 비판했다.

사용자위원들은 지난 1일 내년도 최저임금의 최초 요구안으로 8천410원(2.1% 삭감)을 제출했고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이 수정안을 요구하자 지난 9일 8500원(1.0% 삭감)을 제시했다.

삭감안을 철회하지 않은 것이다. 이에 반발한 근로자위원 9명은 9일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전원회의에서 집단 퇴장했고 민주노총 추천 위원 4명은 이날 전원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민주노총은 이날 세종청사 앞에 천막을 치고 김명환 위원장 주재로 간부 중심의 의결 기구인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민주노총 추천 위원들도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을 조금이라도 높여야 한다며 이들에게 전원회의에 참석할 것을 설득했지만, 윤 부위원장은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민주노총 추천 근로자위원들이 불참해도 최저임금위의 의결 정족수는 충족된다. 이에 따라 남은 심의에서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추천 근로자위원 5명이 노동계를 대변하게 된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알버트 페레:바르셀로나는 메시의 독립이 될 필요가있다. 다른 사람은 더 재생해야합니다
유브에 대한 소문의 콘테:이 신문의 편집장뿐만 아니라,이 글을 쓴 사람을 고소합니다
파 컵의 실패에 오바 메양:그것은 우리가 그것을 할 방법입니다
남자 도시는 본머스에서 아케의 전송에도 불구하고,쿨리 발리와 파우 토레스에 관심이 남아있다
올 여름 최대 10 명의 플레이어가 첼시를 떠날 것입니다. 그 중에는 캉테,케파,마르코스 알론소가 있습니다
산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5 년 계약을 합의했다. 클럽은 협상의 고급 단계에 있습니다
윌리안은 아스날과 회담을 했다. 그는 첼시와 2 년 계약에 서명을 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