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나혼자산다’ 박은석, 멋짐 뽐낸 양평 라이프…몰리 훈련에 ‘진땀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드라마 ‘펜트하우스’ 로건 리 역의 배우 박은석이 ‘나 혼자 산다’에 출격했다.

박은석은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양평 라이프를 공개했고, 이와 더불어 솔직한 매력까지 보여줬다.

이날 박은석은 아이돌 비주얼을 자랑하며 등장했다. 무지개 회원들은 “얼굴 너무 작다. 오늘 로건 리 같다”라며 감탄사를 내뱉었다. 박은석은 한국어, 영어로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또 한번 멋짐을 뽐냈다.

박은석은 기안84와 동갑이라고 밝혔다. 손담비가 먼저 나이 얘기를 꺼냈고 자신보다 1살밖에 어리지 않다며 놀라워했다. 기안84는 “고등학교 친구가 문 열고 들어오는 느낌”이라고 했다. 박나래는 “이런 친구 없잖아요”라고 팩폭해 웃음을 샀다. 이어 공개된 일상에서 박은석은 반려견 몰리와 함께 아침을 맞이했다. 박은석의 집은 양평에 위치한 2층 전원주택이었다. 탁 트인 시야에 정원뷰, 깔끔한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자취생활 15년차라며 “7살 때부터 22살 때까지 뉴욕 롱 아일랜드에 있다가 2005년 처음 한국에 나왔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 나온지 15년 됐다. 처음에는 할머니 집에 6개월 정도 살다가 대학 가고 전역하고 반지하에 6년 살다가 여기로 오게 됐다”라며 “여기는 전세다. 전세금이 부족한데 대출도 잘 안되고 그래서 저희 친척 누나한테 빌렸다. 빨리 벌어서 갚아야 한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부모님이 미국에서 들어오실 거라 이 곳으로 왔다”, “반지하에서 올라오니까 숨통이 트이는 것 같고 햇볕도 잘 들어서 굉장히 만족한다”라고도 덧붙였다.

반려견 몰리에 대해서는 “골든 리트리버로 태어난지 3개월 됐다. 전원생활을 혼자 하다 보니까 어두컴컴하고 고라니 소리 들리고 무섭더라. 그래서 뭔가 보호하려고 몰리를 데려왔다”라고 했다. 고양이 두 마리도 함께였다.

박은석은 가운을 입고 부모님과 영상 통화를 한 뒤 본격적으로 제설 작업에 돌입했다. 프로 같은 손놀림에 모두가 놀라워했다. 그는 “군대에서 좀 해봤다”라고 해 놀라움을 더했다. 미국 영주권자인데 왜 군대를 갔냐는 질문에 박은석은 “그때는 한국말이 좀 안됐으니까 한국말을 배우자 했다. 욕심에 빨리 배우고 싶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군 제대 후에는 영주권까지 포기했다고. 박은석은 “배우 길밖에 없다고 생각하기 위해서였다. 플랜B는 없다 이거였다”라고 털어놨다. 헨리는 진짜 멋있다며 박수를 쳤다.

박은석은 제설 작업을 하면서 ‘얼간미’를 슬쩍 보여줬다. 그는 “이 단지에 집이 5~6채가 있어야 하는데 저 혼자만 들어와 있어서 제가 안 치우면 왔다갔다 할 수가 없다”라면서 염화칼슘까지 뿌렸다. 군시절 추억을 소환하는 폭풍 제설이었다. 하지만 “밑에서부터 뿌리면 되겠지?”라는 말 한 마디에 기안84와 헨리는 “살짝 얼 느낌이다”라며 빈자리가 있다고 축하 인사를 건네 웃음을 안겼다.

“이제 운동을 좀 해볼까”라던 박은석은 자전거 광의 모습을 보여줬다. 자전거를 탄 지 햇수로 9년차라는 그는 각종 대회에 나갈 정도라고 전했다. 또한 “두달 반동안 자전거 타러 유럽에 가기도 했다. 서울에서 울산까지도 타고 가봤다”라고 해 놀라움을 줬다.

헨리는 왜 이렇게 사냐고 물었다. 박은석은 “스트레스도 풀리고, 배우가 항상 연기하는 게 아니지 않냐. 그 쉬는 시간을 어떻게 잘 쉬는지가 중요한데, 남들이 잘 나갈 때 난 왜 이러지 하면 스트레스 받으니까 스스로 정신 훈련하는 방법이기도 하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인도어 트레이닝 기계로 운동을 즐기며 멋짐을 뽐냈다.

이날 박은석은 몰리의 배변 훈련으로 진땀을 뺐다. 몰리는 집안 곳곳에 오줌을 싸 웃음을 자아냈다. 박은석은 미국 본토 발음으로 몰리를 부르며 훈련시켰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밥조차 마음대로 먹을 수 없어 웃음을 더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나혼자산다’ 박은석, 멋짐 뽐낸 양평 라이프…몰리 훈련에 ‘진땀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아틀레티코는 1 차전에서 더 좋았고 레알 마드리드는 2 차전에서 더 좋았습니다. 우리에게 좋은 결과. 벤제마에 그리는
지단은 레알 마드리드-246 의 머리에서 게임의 수에 델 보스크와 동일합니다. 만 무 노즈는 더있다-605
만 리버풀고 20 팀 리그 1 그들이 득점하지 않은 집에서 재생하기 때문에서 2021 년 최고 5 개의 유럽 리그
리버풀의 카라거:그들은 이제 심리적으로 왜소합니다. 이러한 게임이 없
리켓슨 곤잘레스에 대한 펠리페의 손에 맞 레알 마드리드:그것은 낮에 위치
브루노는 프리미어 리그에서 이번 시즌 빅 식스와의 8 경기에서 2+0 입니다. 그 득점에 대한 처벌 Tottenham 및 도시
Klopp0:1 로리:리버풀어 오른쪽 품질,하지만 그들은 할 수 없습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