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최현석, 사문서 위조 가담+휴대전화 해킹 의혹... 딸 최연수에 불똥

   
▲ 최현석 ⓒ스타데일리뉴스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유명 셰프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사건에 연루돼 시선이 따가운 가운데, 그의 딸 모델 최연수에게까지 애꿎은 불똥이 튀었다.

17일 디스패치는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사건에 연루됐다"며 "전 소속사인 플레이팅컴퍼니 재무이사 B씨 등이 주도한 매니지먼트 계약서 위조에 가담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플레이팅컴퍼니 재무이사 B씨는 한 시행사로부터 좋은 조건으로 영입 제안을 받았다. 그러나 해당 제안은 최현석 등과 함께해야 가능했고, B씨는 계약 만료 기간이 많이 남은 최현석의 계약을 원활히 해지하기 위해 원본 계약서를 폐기하고 가짜 계약서를 만들었다. 이렇게 만들어진 위조 사문서에 최현석은 사인을 한 것.

또한 이 과정에서 최현석이 휴대전화를 해킹당해 협박을 받은 사실도 밝혀졌다. 최현석 측은 사문서를 위조하면서 손해배상 청구와 관련된 문항에 쓰인 '이미지와 도덕성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는'이라는 문장을 제외했다. 이는 해커들이 최현석의 사생활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데 따른 결과물로 추정된다.

최현석이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군 가운데 모델로 활동 중인 그의 딸 최연수는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경찰은 B씨 등을 사문서 위조 혐의로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