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원스’ 김재중, SM 연습생 시절 자격 미달로 집에 돌아간 사연 공개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김재중이 그동안 밝힌 적 없던 동방신기 데뷔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김재중은 3일(금) 오후 8시 MBC M에서 첫 방송되는 ‘원스’에서 SM 연습생 시절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김재중은 지금에 와서야 밝힐 수 있는 동방신기 활동 당시의 여러 가지 비화를 공개한다. 특히 데뷔 초 시크한 냉미남으로 주목받았던 김재중은 당시 이수만에게 입을 열지 말라는 부탁을 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차가운 꽃미남 같은 외모와 달리 입만 열면 “깨는” 구수한 말투 덕에 데뷔 초 뜻하지 않은 묵언 수행을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동방신기로 데뷔하지 못할 뻔 한 이야기를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SM 연습생 시절, 자격 미달로 데뷔 조에서 탈락한 김재중은 가수의 꿈을 접고 고향으로 돌아가게 됐다고. 그러나 아주 특별한 계기로 이수만의 눈에 들어 무사히 동방신기로 데뷔를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재중의 동방신기 데뷔에 얽힌 사건의 전말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원스’는 아티스트의 플레이리스트를 공유하고, 그 안에 담긴 그들의 인생 히스토리와 고품격 라이브 무대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음악 라이브 토크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