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넋 놓는 게 애국” 진중권 독설에 황교안 “그럴 자신 없다”

"나라 위하는 마음은 교수님과 다르지 않아"
"청년 '영끌 빚투' 보며 미안…억장이 무너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진중권 교수님의 고언 잘 보았다. 감사드리고 경청하겠다”면서도 “나라를 위하는 마음은 저와 교수님이 다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정치 행보를 계속할 것임을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려움을 말하는 분들 중 제가 가장 마음 쓰이는 분들이 우리 청년들”이라며 “‘공정’을 애타게 바랐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그런 소망은 사치일 뿐이었다. 취업난과 주거문제는 청년 개인의 노력만으로 극복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캠퍼스의 낭만 대신 스펙 쌓기와 아르바이트를 택한 젊음이 너무 많다”며 “그러나 노동소득으로 ‘내 집 마련’ 하기는 이제 불가능에 가까워졌다. 이는 분명히 사회의 배반”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주식투자와 코인 광풍 앞에 ‘영끌 빚투’하는 모습을 보며 경쟁사회 안에서 버텨내는 삶의 방식 앞에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이라며 “확산되는 ‘청년 고독사’ 소식까지 억장이 무너진다”고 했다.그러면서 “저는 이분들을 외면하고 ‘넋 놓고 있음’을 애국으로 알며 지낼 자신이 없다”며 “제가 선배들로부터 받은 것에 비할 수 없지만, 어떻게라도 후대 청년들에게 내리 갚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앞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활동 재개를 예고한 황 전 대표를 향해 “한국에서 그저 넋 놓고 있는 것으로 애국할 수 있는 사람이 그 말고 또 있느냐. 왜 그 특권을 굳이 마다하려고 하시는가”라고 비꼬았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넋 놓는 게 애국” 진중권 독설에 황교안 “그럴 자신 없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