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뇌물·성 접대' 김학의 1심 무죄…"증거 부족·공소시효 만료"

<앵커>

이른바 별장 성접대와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6년 만에 법원 판단이 처음 나온 것인데, 재판부는 증거가 부족하거나 공소시효가 지나서 처벌할 수 없다고 봤습니다.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3억 원 넘는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던 김학의 전 차관이 무죄를 선고받고 석방됐습니다.

[김학의/前 법무부 차관 : (무죄 판결받은 심정이 어떤지 한 마디만 해주세요.) …….]

앞서 검찰은 지난 2008년 성 접대에 동원된 여성 A 씨가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게 지고 있던 채무 1억 원을 김 전 차관이 해결해준 것을 뇌물로 판단해 제3자 뇌물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뇌물 액수가 1억 원 이상이면 공소시효가 15년인 만큼 공소시효 문제를 극복할 수 있다고 본 것입니다.

그러면서 2008년 이전에 이뤄진 성 접대 혐의도 하나의 뇌물죄로 묶어 함께 재판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재판부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재판부는 제3자 뇌물 혐의와 관련해 윤 씨가 김 전 차관에게 부정한 청탁을 한 기억이 없다며 재판에서 진술을 번복하는 등 대가성을 입증할 만한 증거가 부족하다고 밝혔습니다.

공소시효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던 제3자 뇌물 혐의에 무죄가 선고되면서 김 전 차관이 2006년부터 2008년 사이에 윤 씨로부터 금품과 성 접대 등을 받은 혐의는 공소시효가 지났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른 사업가들로부터 김 전 차관이 받은 금품 등도 비슷한 이유로 무죄로 판단됐습니다.

검찰은 대가성 등을 부정한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항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