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뇌물·성접대 대가성 확인 안돼”… 김학의 1심 무죄

사진=연합뉴스

건설업자 윤중천씨 등으로부터 3억원대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학의(사진) 전 법무부 차관에게 무죄가 선고 됐다. 2013년 별장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지 6년여 만에 내려진 첫 사법부의 판단이다. 김 전 차관은 구속 6개월 만에 석방됐다. 검찰은 항소 입장을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부장판사 정계선)는 22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차관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전 차관이 받은 뇌물과 관련해 직무 관련성과 대가성을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김 전 차관이 2008년 10월 윤씨에 의해 성접대를 한 피해여성의 채무 1억원을 면제해 준 혐의(제 3자 뇌물)에 대해 부정한 청탁이 있었다는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또 “2006년~2008년까지 3100만원 상당의 금품과 성접대는 모두 공소시효가 완성됐다”며 면소 판단을 내렸다. 뇌물 액수가 1억원 미만일 경우, 공소시효는 10년이다.

사업가 최모씨로부터 명절 ‘떡값’, 차명전화 휴대전화 이용료, 신용카드 대금 등 4900여만원을 받은 혐의에 대해서도 증거 부족, 공소시효 완료에 따른 면소 등을 이유로 무죄로 판단했다. 2012년 사망한 저축은행 회장 김모씨로부터 받은 1억5000여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와 관련해서는 “2000년부터 2007년까지 김 전 차관의 부인 이모씨의 명의의 계좌로 받은 9500만원은 뇌물 액수가 1억원 미만이기 때문에 공소시효가 소멸했다”고 했다. 나머지 5600만원은 직무관련성과 대가성을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며 뇌물에 해당하기 어렵다고 봤다.

김 전 차관 측 변호인은 “무죄를 생각하면서 재판에 임했고 마지막 의견서를 낼 때는 이 정도 소명하면 재판부에서 믿어주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재판부도 사건 외적으로 여러가지 압박을 느꼈을 수 있는데 법과 정의의 원칙에 따라 판결해준 것에 대해 상당한 경의 표한다”고 말했다.

무죄 선고를 받은 김 전 차관은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출소했다. 두꺼운 점퍼를 입은 채 구치소 밖으로 나온 김 전 차관은 “소감을 말해달라” 등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준비된 차량을 타고 떠났다.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법원의 증거 판단이나 직무 관련성을 부정한 부분을 납득하기 어렵다”며 항소 입장을 밝혔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