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놀면뭐하니' 이효리, '노래방 라이브' 사과+눈물 "팀에 누를 끼쳤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이효리가 앞서 노래방 방문으로 논란을 만든 것에 대해 사과했다.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멤버들이 개별 안무 연습을 한 후 처음으로 현장에서 동선을 맞추기 위해 만났다.

평소와 달리 수수한 모습으로 나타난 린다G(이효리)는 "죄송하다"며 운을 뗐다. "실수 할 수도 있다"고 다독이는 유두래곤(유재석), 비룡(비, 정지훈)에게 "하차 할까봐. 팀에 누를 끼쳐서 되겠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요즘 내가 너무 들떴나봐. 다시 제주도를 가야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다시 차분하게 마음을 다독여야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효리는 윤아와 만났다며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하지만 문제는 이후 진행한 마스크를 끼지 않은 두 사람의 취중 라이브 방송이었다. 이효리는 윤아에게 선곡을 부탁하다가 노래방 방문을 지적한 댓글을 본 듯 놀라며 "노래방 오면 안돼?"라고 물었다. 윤아는 "마스크를 잘 끼고 왔다"고 말하며 급하게 테이블에 둔 마스크를 착용했다. 하지만 결국 두 사람은 황급히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방송은 2분이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수많은 팔로워를 갖고 있는 두 사람이 게재한 영상과 사진은 급속도로 확산됐다.

이에 이효리는 2일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라며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습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라고 함께한 윤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좀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다시 한번 머리를 숙였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보루시아 산초가 머물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2023 년 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
인터는 스몰 링을 위해 20+5 백만 유로를 지불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레 완도 스키는 챔피언스 리그 최고의 선수입니다. 그는 메시와 호날두보다 앞서 있었다
라이프 치히-아틀레티코 경기는 마드리드 선수의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불구하고 재조정되지 않을 것입니다
야닉 페레이라 카라스코:아틀레티코는 결승전에서 두 패배 후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기록했다
산초는 보루시아와 훈련 캠프로 날아 갔다. 그는 아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동하지 않습니다
바이에른은 챔피언스 리그 유니폼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