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눈빛 하나로 올킬"…'너도인간이니' 서강준, 1인2역 하드캐리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서강준이 곧 개연성!' 배우 서강준이 1인 2역을 완벽 소화해 화제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에서 트러블메이커 인간 남신과 인간보다 더 인간 같은 로봇 남신Ⅲ, 1인 2역을 맡은 서강준의 모습이 전파를 타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시작은 재벌 3세이자 갑질 만행의 끝을 보여준 인간 남신이었다. 경호원인 강소봉(공승연)을 함정에 빠뜨리며 강렬하게 등장한 남신은 날카로운 눈빛과 차가운 말투로 이보다 더 나쁠 순 없는 망나니 기운을 내뿜는 트러블메이커 그 자체였다.

반면, 울고 있는 오로라(김성령)에게 "울면 안아주는 게 원칙이에요"라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로봇 남신Ⅲ의 등장은 따뜻함과 다정함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시장에 가고 싶어 설레여하고 사람들이 자신이 로봇임을 알아보지 못함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 신호등을 해킹하면서까지 빨리 세상으로 들어가고 싶어 하는 모습은 마치 막 태어난 강아지 같은 순수함으로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특히, 인간과 로봇, 상반된 두 캐릭터가 체코 길 한복판에서 맞닥뜨린 장면은 숨소리 하나도 제대로 낼 수 없는 긴장감을 형성했다. 하지만 긴장감도 잠시였다. 곧이어 남신Ⅲ의 눈앞에서 사고를 당하는 인간 남신의 모습이 방송되며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스토리가 시작됨을 알렸다.

인간과 로봇이라는 전혀 다른 두 캐릭터를 소화해 눈길을 끈 서강준은 '눈빛' 하나로 인간과 로봇을 오가는 연기를 보여주며 호평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서강준은 인간 남신으로서 차갑고 날카로운 이미지를 완벽히 표현 했을 뿐만 아니라 로봇 남신Ⅲ로서 가슴 따뜻한 힐링 캐릭터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했다.

드라마 시작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1인 2역을 성공적으로 소화하며 브라운관으로 컴백한 서강준. '너도 인간이니'는 시청자들이 기다려왔던 서강준의 모습만큼이나 폭넓은 그의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돼 첫 방송부터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한편, 로봇 남신Ⅲ 앞에서 사고를 당한 인간 남신으로 인해 둘의 관계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KBS2 새 월화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 2회는 오늘 저녁 10시에 방송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지루는 그의 마지막 10 프리미어 리그 게임에서 6 골을 넣었습니다-전에 51 경기와 같은 번호를
리버풀은 삶을 통해 졸업생을 이끌고 있습니다. 당신은 행동 혼자 걸을 수 없을거야
아라라트-아르메니아 연속 두 번째 시즌 아르메니아어 우승
바르셀로나는 움 티티를 떠날 준비가되었습니다. 라치오,나폴리,로마,토리노는 그에게 관심이 있습니다
뎀벨은 바르셀로나를 기반으로 훈련에 돌아왔다. 그는 11 월 이후 연주하지 않았습니다
밀라노는 3.5 백만 유로를 위해 Kjaer 를 살 것입니다
22 천 개 테스트 전에 각 경기-그래서 연합은 전체 경기장을 반환하고자합니다. 한 게임은 백만 유로 이상의 비용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