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오세훈 저격한 박영선 “시대 흐름 10년 늦게 따라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 뉴시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4·7 보궐선거 경쟁자였던 오세훈 서울시장을 공개 비판하며 “시대의 흐름을 10년 늦게 따라가는, 한 시대의 뒷자락을 움켜쥐고 있음을 고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장관은 16일 페이스북에 ‘오 시장이 취임 한 달간 가장 잘한 사업으로 유치원 무상급식을 꼽았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한 뒤 “결과적으로 돌이켜보면 서울시장 선거를 통해 2011년 서울시립대 반값 등록금 공약, 2018년 수소전기차 시대 수소경제 공약, 2021년 유치원 무상급식 공약을 현실화시킨 셈이 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는 2011년 무상급식 투표와 연계해 시장직을 던졌던 오 시장이 10년 뒤 유치원 무상급식에 찬성하는 입장으로 뒤늦게 선회했다는 것을 부각한 발언으로 보인다. 앞서 박 전 장관은 이번 재보선 과정에서 유치원 무상급식 공약을 내걸었었다.

그러면서 “유치원 무상급식은 너무나 당연한 오히려 늦은 정책이고 지금 우리가 준비할 서울과 대한민국은 코로나19 터널 이후 우리를 지배할 디지털 세상에서 살아남기 그리고 디지털 강국이 되는 길을 준비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대한민국은 지금 김대중정부 시절 전국적으로 깔았던 초고속 인터넷망, 노무현정부 시절 전자정부 덕택에 IT 강국의 혜택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세계 선진국들이 가장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은 인구 5000만의 나라 전체에 깔린 초고속 인터넷 망과 빠른 행정력의 연결성”이라며 “문재인정부는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통해 후손들에게 디지털 강국으로의 기반을 물려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서울시장 보선 실패에 대한 반성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혁신에 대한 게으름과 오만’이었다고 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의 1년은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시대에 대한 서막을 준비해야 하는 시간이어야 한다. 우리는 매우 중요한 시기에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스코틀랜드의 코스가 있었의 많은 좋은 순간 그룹 동안 단계이지만,어떤 점을 득점
잉글랜드는 역사상 가장 지루한 그룹 수상자입니다. 두 가지 목표가 충분했습니다! 그리고 월드컵에서 이탈리아 인들은 한때 한 명으로도 처음이되었습니다
Dalic-팬들에게 도달한 후에 유로 플레이오프:당신은 우리의 힘,그리고 우리는 것입니다 당신의 자부심
모드리되었는 젊은 그리고 가장 오래된 골잡이에서 크로아티아에서 유로
체코 공화국 쉴가바 코치:우리는 그룹에서 나와 영국과 1 위를 차지하기 위해 싸웠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것을 달성했습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영국 원하는 그룹을 승리를 계속 재생 웸블리에서-그것은 성공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가 이런 식으로 플레이 할 때,우리는 모두에게 위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