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판문점 회담 트윗하고 10분만에 김정은 전화 받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말 판문점에서 미·북 정상 간 `깜짝 회동`이 예상 밖으로 신속하게 성사된 후일담을 전했다. 그는 15일(현지시간) 뉴햄프셔 방문에 앞서 지역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하면서 당시 자신이 트위터로 회동을 제안한 지 10분 만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한국으로 날아갔을 때 나는 `북한 바로 옆 한국에 간다. 바로 근처에 접경(휴전선)이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어떻게 하면 김정은에게 연락이 닿을지는 아무도 몰랐다"고 말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6월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방한을 앞두고 있었다. 그는 "(트윗을 올린 지)10분 만에 전화가 왔다"면서 "그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었다. 믿기 어려운 일이었다"고 감탄하듯 말했다. 이어 "나에게 의사 소통을 하는 엄청난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는 것인지, 아니면 고위 당국자 간 통화 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이 회동에 응하겠다는 의사가 전해졌는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

미·북 정상 간 핫라인이 가동되고 있는지에 대해선 확실한 정보가 없는 상태다. 그동안 미·북 정상 간 친서 교환은 인편이나 뉴욕 소재 북한 유엔대표부를 통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시험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을 가리켜 "그는 나와 만날 때만 웃는다고 하더라"며 "김정은은 내 친구"라고 말한 바 있다.

[워싱턴 = 신헌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