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프리미어12] '지바 참사' 안긴 홍이중 감독 "투타 모두 한국보다 좋았다"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대만의 경기가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홍이중 대만 감독이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지바(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2/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대만의 경기가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홍이중 대만 감독이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지바(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2/

[지바(일본)=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홍이중 대만 감독이 투타 조화에 미소 지었다.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대만과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0대7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선발 등판한 에이스 김광현은 3⅓이닝 8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부진했다. 초기 목표였던 '3승'과 올림픽 출전을 위해서 꼭 잡아야 했던 경기. 투타 모두 부진했다. 구원 투수들이 추가점을 내줬고, 팀 타선은 5안타에 그쳤다. 대만 선발 장이를 공략하지 못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

홍이중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에게 고맙다. 선수들이 정말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선발 장이가 한국 타선을 잘 막아줬다. 이후 선수들이 편안하게 경기를 하면서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장이가 잘해주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투수진과 타선 모두 한국보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고 했다.지바(일본)=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