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프리미어12] '장이에 꽁꽁' 한국, 초대 챔피언 자존심 구겼다

 박병호 '찬스에서 삼진이라니'
박병호 '찬스에서 삼진이라니'
한국 야구대표팀의 방망이가 대만 선발 장이에 꽁꽁 묶였다.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만과의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0-7로 무릎을 꿇었다.

완패였다. 대만 선발 장이를 무너뜨리지 못하면서 끌려가기 바빴다. 한국은 산발 5안타를 때려내는데 그쳤다.

가장 아쉬운 장면은 1회말이었다. 선두타자 박민우의 볼넷과 김하성의 2루수 내야 안타로 무사 1, 2루를 이뤘다. 이정후가 범타로 물러났지만, 장이의 보크로 1사 2, 3루 찬스를 이어갔다. 그러나 박병호가 중견수 뜬공, 김재환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선제점을 올릴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0-2로 뒤진 2회에는 양의지의 볼넷과 허경민의 중전 안타로 만든 2사 1, 2루에서 박민우가 유격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이후에는 별다른 찬스도 잡지 못했다. 0-3으로 끌려가던 4회 1사 1루에선 민병헌의 유격수 병살타로 이닝이 종료됐다. 5회 2사 2루에서도 이정후가 상대 호수비 속에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장이는 6⅔이닝을 4피안타 4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112개.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 소속의 장이는 이번 대회에서 대만의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6일 베네수엘라와의 B조 예선라운드에 선발 등판, 7이닝 4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한 바 있다. 이날 한국 방망이까지 제압하면서 더 큰 존재감을 드러냈다.

한국은 2015년 프리미어12 초대 챔피언의 자존심을 구겼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