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피츠버그 떠난 강정호, 새 둥지는 밀워키?

밀워키 트리플A팀 유니폼 입고
텍사스에서 훈련하는 모습 포착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시절의 강정호 자료사진. 유에스에이 투데이 스포츠 연합뉴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시절의 강정호 자료사진. 유에스에이 투데이 스포츠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방출된 강정호(32)가 밀워키 브루어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에서 훈련하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지역의 베테랑 스포츠 기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조 알렉산더는 16일(한국시각) 밀워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샌안토니오 미션스가 텍사스주 넬슨 월프 스타디움에서 내야 훈련을 하는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서 샌안토니오 미션스의 훈련 유니폼을 입고 내야에서 펑고를 받고 공을 던지는 선수는 강정호였다. 하지만 샌안토니오 미션스 팀 로스터에는 강정호의 이름이 없었다. 당연히 이날 경기에도 출전하지 않았다. 알렉산더 기자는 “오늘까지 강정호가 계약했다는 어떤 얘기도 듣지 못했다”며 “구단으로부터 공식 발언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강정호는 올 시즌 65경기에 출전해 타율 0.169, 홈런 10개, 185타석에서 삼진 60개로 극도의 부진을 보이다가 결국 지난 5일 방출됐다. 강정호는 국내 복귀보다 미국에 머물며 마이너리그 팀과 계약한 뒤 재기를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훈 기자 cano@hani.co.kr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