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폐의류·자전거 다시 쓰자’ 제주시 재사용나눔센터 개소

시·도개발공사 8900만원 투입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제주시 재사용나눔가게 내부. (사진=제주시 제공)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주시는 제주수눌음지역자활센터와 함께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신규 자활사업인 ‘재사용나눔가게’를 개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자활사업 운영비 5900만원과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후원한 3000만원 등 총 8900만원을 투입해 저소득층 중 일할 능력이 있는 대상자 5명이 참여하는 재사용나눔가게 사업단을 꾸렸다.

이번에 개소한 재사용나눔가게는 주민들이 기증한 의류와 생활소품 등을 수선하거나 리폼을 하는 과정을 거쳐 판매하게 된다. 특히 매장 내 ‘착한자전거’라는 별도 공간을 마련해 버려져 수거되는 자전거를 수리해 임대 또는 판매한다.

또 참여자들은 재활용 리폼 교육과 매장 및 고객관리, 사회 적응 교육 등 취업 능력 강화교육을 받을 수 있다. 재사용나눔가게가 수익 창출과 함께 재활용 나눔 문화를 확산하는 등 자원 순환 사업에 앞장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활사업단은 일정기간 운영을 거친 뒤 자활기업 창업을 통해 일반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진행되는 사업으로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과 자립기반 조성을 위해 운영되고 있다.

올해 4개 사업단이 신규 사업으로 운영을 시작했으며, 제주시지역에는 간병과 청소, 세차와 집수리, 운동화빨래방 등 총 29개 사업단과 10개 자활기업에서 저소득층 총 406명이 참여하고 있다.

김미숙 제주시 기초생활보장과장은 “저소득층의 안정적인 고용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tk2807@newsis.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