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라스' 리더 수호 몰이→끈끈한 우정…반전 예능감 명불허전 '엑소클라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엑소(EXO)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6명의 시너지로 웃음과 감동을 모두 잡았다. 리더 수호 몰이부터 끈끈한 우정까지 가감 없이 보여준 이들은 성공적인 '라스' 신고식을 치러내 명불허전 '엑소클라스'를 입증했다.

지난 4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엑소클라스' 특집으로 엑소 수호, 백현, 찬열, 카이, 세훈, 첸이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먼저 리더 수호가 예능 야망남의 캐릭터로 능청 매력을 발산했다. 수호는 김구라가 방송에서 자신에게 '노잼'이라고 한 것에 대해 섭섭함을 드러냈다. 데뷔 초반 '복면가왕'에 나갔던 수호는 긴장감에 잔뜩 얼어붙었고, 이를 본 김구라가 수호를 '노잼'이라고 부른 것이 사건의 발단. 수호의 능청 폭로에 김구라는 "'복면가왕' 두 번째 나왔을 때는 나랑 두런두런 나누는 이야기가 재밌었다"라고 포장하며 웃음을 안겼다.

또한 멤버들은 팀 내 최강 꼰대 멤버로 수호를 꼽았다. 멤버들은 "음악방송 가면 다른 멤버들은 대기실에서 함께 노는데 수호 형만 마실 나간다. 복도 끝에서 후배에게 조언하고 뿌듯해한다"고 폭로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스페셜 MC로 활약한 첸은 "제가 볼 때 진짜 꼰대는 막내 세훈이다"라며 술자리에서 '원 샷'을 부추기는 타입이라고 폭로를 이어갔다. 또한 숙취는 주로 사우나에서 푸는 등 막내답지 않은 세훈의 행동들이 깜짝 언급된 가운데 멤버들은 "아빠의 향기가 난다"라고 반응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백현은 밖에 나가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 용돈을 거의 쓰지 않는다면서도 가족들을 위해서는 아낌없이 지갑을 연다고 털어놨다. 그는 "첫 정산 때 형이 결혼하게 됐다. 형이 모아둔 돈이 부족해서 제가 첫 정산 금액을 형 결혼식에 보탰다"며 가족사랑을 드러냈다. 또한 "어렸을 때 살던 집이 되게 좁아서 성공하면 꼭 부모님께 큰 집을 사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부모님께 집을 사드렸다. 용돈도 많이 드리고 있다"며 '효자돌'의 면모를 드러냈다.

찬열은 디오에게 감동했던 사연을 털어놓으며 엑소 멤버들의 훈훈한 우정을 엿보게 했다. 그는 "지난 6월 성대 수술을 했다. 수술 후 한 달 동안 강제 묵언 수행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묵언 수행할 때 디오가 자주 와서 대화는 못 해도 옆에 있어 줬다"라며 든든한 힘이 되어주었던 디오의 한결같은 모습에 감동했던 속내를 드러냈다.

카이는 멘탈이 걱정되는 멤버로 바로 자신을 꼽았다. 그는 "저 스스로 생각을 했을 때 악플을 보면 전 영향을 확실히 받는다. 그래서 애초에 악플을 안 보고 피하려고 한다. 스스로 자책이나 후회도 많이 한다. 그래서 그런 부분에서 고쳐 나가려고 노력을 한다"라고 털어놨다. MC들은 "진심에서 나오는 이야기"라며 카이의 솔직한 고백에 놀라워했다.

세훈은 엑소 멤버들을 향해 깊고 단단한 애정을 드러냈다. "힘든 시기가 있었는데 멤버들과 함께 있다는 것만으로 행복하더라. '함께 해온 시간이 헛되지 않았구나, 가까워졌구나, 가족 같아졌구나!'라고 느꼈다"라고 털어놓았다. 특히 재계약 문제에 대해서도 리더 수호는 "멤버들끼리 얘기했다. 어딜 가든 간에 멤버들과 다 같이 계속 함께할 것이다. 여유를 갖고 생각 중"이라고 솔직하게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멤버들 디스부터 안정된 진행 솜씨까지 스페셜 MC로 맹활약을 펼친 첸은 "한 발짝 떨어져 바라보니 멤버들에게서 보이는 것들이 많다"라며 의미 있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엑소는 거침없는 폭로전과 리더 수호 몰이로 반전 예능감을 방출한 것과 동시에 멤버들의 끈끈한 우정까지 엿보게 하며 더욱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시청자들은 "엑소 멤버들의 입담이 이렇게 좋을 줄이야. 예능감도 대표급이다", "멤버들 간의 티키타카가 압권, 그러면서도 서로를 향한 애정이 느껴졌다", "엑소 멤버들 예능돌 등극하나요? 배꼽 잡고 웃었음", "엑소의 반전 매력, 또 반했다!"라며 뜨거운 반응을 드러냈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온주완, 박정아, 오창석, 마이클 리가 함께하는 '일로 만난 사이' 특집으로 꾸며질 것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