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사이버 학폭 증가율 제주가 전국 최고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실제 폭행에 버금갈 정도의 사이버폭행을 서슴지 않는 ‘사이버 학교폭력(학폭)’ 증가율이 제주지역에서 가장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 학폭은 당사자가 SNS 계정에서 자료를 삭제하면 피해 증명조차 어렵고, 피해자가 학교 하교 이후에도 상시적으로 노출될 수 있다는 점에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13일 국회 교육위원회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와 지역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8 학교폭력 현황 자료’에 따르면 학교폭력 유형 중 상해·폭행과 같은 물리적 폭력은 2016년 57.9%에서 2018년 51.1%로 감소한 반면, 사이버 학폭은 같은 기간 8.6%에서 9.7%로 증가했다. 사이버폭력 발생 건수는 2016년 2122건에서 2017년 3042건, 2018년 3271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제주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제주지역은 2016년 8건에서 2018년 36건으로 발생 건수는 적지만, 증가율은 350%에 달했다. 전국 평균 3년 증가율(54.1%)과 비교해도 무려 7배 가량 높다.

전북(-26.7%)과 세종(-26.7%)은 2016~2018년 사이 사이버 폭력 발생 건수가 감소했고, 상대적으로 증가 폭이 큰 전남(166.7%), 광주(100%)도 2~2.5배 수준을 기록했다.

발생 유형은 채팅방에서 단체로 욕을 퍼붓는 ‘떼카’, 피해 학생만 남기고 모두 채팅방에서 나가는 ‘카톡방폭’, 피해 학생을 계속 채팅방으로 초대해 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카톡감독’ 등이었다. 성인 동영상 유포, 친구 계좌번호를 통한 휴대전화 판매 사기, 스마트폰의 테더링 기능을 공용 와이파이처럼 사용하는 ‘와이파이 셔틀’ 도 있었다.

명예훼손이나 모욕 등도 포함하면 사이버 학교폭력 건수는 훨씬 더 많아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학교폭력 중 명예훼손·모욕의 비중은 2016년 7.6%에서 2017년 9.2%, 2018년 10.4%로 증가했다. 박 의원은 “교육당국이 학생들에게 사이버 폭력도 엄연한 범죄에 해당한다는 점을 교육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