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사외이사 추천땐 끼리끼리, 성과보수 받을땐 꼬박꼬박”

회사 정보에 접근도 못하면서 최고등급 받는 사외이사들
금감원, 금융지주 ‘무늬만 감사’…“감시 제구실 못했다”
© News1

경영진을 감시해야 할 사외이사는 회사 중요 경영정보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없었고, 감사위원 1명이 다수의 이사회 내 소위원회에 소속돼 감시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었다.

15일 금융감독원이 올해 1월부터 9개 금융지주회사의 지배구조 점검을 한 결과를 보면, 상당수 금융지주사는 최고경영자(CEO) 후보군을 추천할 때 외부 전문가나 주주 자문을 받지 않았다. 후보추천위원회엔 현직 CEO가 직접 참여했다.

이번에 서면 또는 현장조사를 통해 드러난 금융지주사 지배구조 취약점은 Δ이사회 구성·역할 미흡 Δ사외이사 선임·평가절차 투명성 부족 Δ최고경영자 승계계획 운영 미흡 Δ성과보수체계 정비 소홀 등으로 나타났다.

금융지주사는 사외이사에게 분기당 1회 정도 경영정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경영전략이나 위험관리 등 중요한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는 제한적으로 제공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일부 지주회사만 이사회 지원을 위한 별도 사무국을 운영했고 대부분 일부 직원이 담당했다”며 “사외이사는 사내이사와 동등한 책임·권한을 가졌음에도 이런 인식, 책무 충실도가 낮았다”고 말했다. 일부 지주사는 이사회나 이사회 내 위원회 회의록도 상세하게 기록하지 않았다.

금감원은 상당수 금융지주회사가 사외이사 후보군을 추천할 때 주주나 외부 전문기관을 활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 최고경영자가 참여하는 경우도 많아 절차의 투명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최근 KB, 하나 등 일부 금융지주는 CEO가 사추위에 참여하지 않도록 내부규정을 개정했다.

금감원은 사외이사 평가결과를 일부에서 연임 근거로 활용하고 있지만 거의 모든 사외이사가 최고 평가등급을 받는 등 실효성이 없다고 봤다.

CEO 후보군에 대한 육성프로그램 자체가 없거나, 일반 경영진 육성프로그램과 차별성이 없는 곳도 많았다. 임원추천후보위원회는 잠재적인 CEO 후보군을 선정하고 경력개발, 교육, 평가로 이어지는 체계적인 육성프로그램을 상시로 운영해야 한다. 이런 부분이 미흡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글로벌 금융회사보다 최고경영자 승계절차가 지나치게 짧은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국내 금융지주사는 약 40일 동안 경영 승계를 마무리한다.

일부 금융사는 회계오류 등 사유 발생 시 이미 지급된 성과보수에 대한 환수조건, 절차 등이 없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연지급 기간에 손실이 발생하면 성과보수를 재산정하도록 하는 조항은 모든 지주사에 있었다”면서도 “재무제표 오류나 부정에 따른 성과보수 조정은 일부 지주사에만 있었다”고 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사외이사 추천땐 끼리끼리, 성과보수 받을땐 꼬박꼬박”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