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사설]분열과 네거티브로 자중지란에 빠진 野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야권 내부 갈등이 갈수록 커지는 분위기다.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방식을 놓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국민의힘 입당 없이 국민의힘 후보 경선에 참여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뚱딴지같은 소리”라며 일축했다. 부산시장 선거 경선후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싸고 날선 네거티브 공방을 벌이고 있다.

지금 야권의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은 어느 정도 있을 수 있는 신경전의 수위를 넘어 소모적인 정쟁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서울시장의 경우 각 후보 진영이 시정(市政)의 비전을 놓고 선의의 경쟁을 하는 모습은 잘 보이지 않는다. 단일화 방식의 유·불리만 따지며 상대방을 공격하기에 바쁘다. 이로 인해 앙금이 쌓이면 본선 후보 단일화도 무산돼 3년 전 서울시장 선거처럼 야권 표가 갈라지는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선 주요 후보들이 해묵은 친이-친박 진영으로 갈라져 탄핵 공방에 몰두하고 있다. 인신공격에 가까운 네거티브 선거전도 서슴지 않는다. 야당 내부에서 중심을 잡고 자중지란(自中之亂)을 수습하는 구심점도 없다. 이번 보궐선거는 집권 5년 차 문재인 정부의 공과를 평가하고 심판하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또한 보선 이후 1년도 남지 않은 내년 3월 대통령선거의 전초전이기도 하다. 야당으로선 2016년 20대 총선 이후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 2020년 21대 총선까지 전국 선거 4연패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느냐 아니냐가 걸린 중대한 갈림길이다. 보선은 투표율이 낮아서 조직력이 승부를 가르는 주요 변수인데 서울과 부산의 조직력은 야당보다 여당이 우위다. 서울에선 구청장 25명 중 여당이 24명이고 부산에서도 전체 구청장 16명 중 13명이 여당 소속이다. 그나마 지지율이 조금 올라간 것은 야당이 잘해서라기보다는 현 정권의 부동산 정책 실패 등에 따른 반사이익일 뿐이다. 야권이 또다시 편 가르기와 네거티브 같은 구태정치에 빠져들다가는 민심의 준엄한 질책을 받게 될 것이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사설]분열과 네거티브로 자중지란에 빠진 野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시티는 웨일즈의 한 팀이 설정 한 기록을 향해 경주하고 있습니다. 2016 년 신성도는 27 경기 연속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영화에 열사에서는 바이에른 것도 제외될 수 있습니다에서 생활
메시는 바르셀로나 대통령 선거에서 투표했습니다
리버풀과 레알 마드리드는 음바페와 경쟁 할 것입니다. Salah 는 Klopp(As)와의 논쟁 속에서 떠날 수 있습니다
호나우두의 휴식에 관한 피를로:그는 이미 20 골을 넣었다. 다른 사람들도 점수를 매기는 것은 정상입니다. 크리스티아누-추가 이점
에이전트 Morabito 에 전송 시장:우리는 뒤에 Doneymar 시대
유벤투스-포르투는 경기 의해 제공됩니다 카 퍼스 에,Cakir 은 예약에 대해 보루시아-세비야는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