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사설]불공정보도 방만경영 해놓고 ‘수신료 인상’ 손 벌리는 KBS

만성 적자에 허덕이는 KBS가 수신료 인상안을 꺼내 들었다. 양승동 KBS 사장은 그제 경영혁신안을 발표하면서 “KBS가 명실상부한 공영방송이 되려면 수신료 재원이 전체 재원의 70% 이상은 돼야 한다”면서 올 하반기 ‘수신료 현실화 추진단’을 꾸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KBS의 수신료 수입은 6705억 원으로 전체 재원의 46%다. 이를 70%로 늘리려면 매월 2500원인 수신료를 3750원으로 1000원 넘게 인상해야 한다.

KBS는 2018년 4월 양 사장 취임 이후 프로그램의 경쟁력 저하로 광고 수입이 급감해 큰 폭의 적자를 내기 시작했다. 올해 적자 폭은 10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KBS 경영난의 주범은 전체 직원의 51.9%가 억대 연봉을 받는 인건비 부담이다(2018년 기준). 하지만 KBS가 이날 발표한 감원 규모는 전체 직원 5300여 명 가운데 자연 감소분 900명을 제외하면 100명이다. 감원을 해도 인건비 비중은 30%로 MBC(21.7%)나 SBS(15.1%)와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높다. 수신료 인상 요구는 자구 노력 없이 방만경영, 무능경영의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겠다는 말밖에 안 된다.

KBS의 끊이지 않는 불공정 보도 논란으로 지금 내는 2500원도 아깝다는 시청자들이 많다. 친여 인사가 진행했던 ‘오늘밤 김제동’은 ‘김정은 찬양’ 인터뷰를 내보냈고, ‘저널리즘 토크쇼J’는 최강욱 의원을 출연시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언론보도에 대해 논평하게 했다. 최 의원은 조 전 장관 아들의 인턴 증명서를 허위 발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해 강원도 산불이 났을 때는 늑장 특보와 거짓 중계로 재난방송 주관사가 스스로 재난이 돼버렸다는 비난을 샀다. 수신료는 KBS를 보든 안 보든 TV만 있으면 무조건 내야 하기 때문에 국민의 신뢰가 필수조건이다. 수신료 인상이 아니라 수신료와 전기료 분리 징수를 통해 KBS가 보기 싫은 시청자들에게 수신료 납부 거부권이라도 돌려줘야 할 때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사설]불공정보도 방만경영 해놓고 ‘수신료 인상’ 손 벌리는 KBS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우리가 항상 원하는 일치:인터 준결승 전에 샤크 타 앞으로 모라
세비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오캄포스 준결승:역사적인 대결. 우리는 정말 배고프다
첼시는 바카요코가 밀라노에 3 백만 유로를 빌려 35 백만에 대해 살 수있는 권리를 줄 수 있습니다^. 밀라노는 2018/19 시즌 대출에 로소 네리 위해 연주 첼시 미드 필더 티에무에 바카요코를 반환 할 계획이다
로페테구이 프로 1-0 울버햄튼과:세비야는 아주 좋은 팀에 승리 할 자격이
바젤의 패배에 대한 카슈 트루:어려운 일치하지만,샤크 타르는 거의 모든 시간을 지배했다
실망. 울버린 햄프턴은 너무 자주 마지막 순간에 숨어 있었습니다
뉴캐슬에 대한 고정:셰이크 클럽을 살 때 그들은 내 에이전트를했다